'CCTV 통합관제센터’ 군민 안전수호 파수꾼
상태바
'CCTV 통합관제센터’ 군민 안전수호 파수꾼
  • 배은식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6일 17시 3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7일 월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0여대 연계… 영동 전역 통합관리
첨단 관제장비·관제요원 상시운영
모니터요원-경찰서 사고 상황공유
年 400건 정보제공… 사건해결 열쇠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 CCTV통합관제센터가 영동군민의 안전과 든든한 수호자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2016년 처음 문을 연 이 센터는, 2018년 CCTV통합관제센터 통합 플랫폼 구축을 완료한 이래, 군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도시 구축을 위해 한시의 틈도 없이, 영동군 전역을 통합 관리하고 있다.

현재 어린이보호구역, 공원, 하천, 전통시장 등 지역 곳곳에 설치된 총 650여대의 CCTV와 통합 연계해 관내 전역을 주시하고 있다. 범인 검거, 방범, 주정차 단속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한다.

총 12명의 관제요원이 4개조로 12시간씩 2교대로 상시 운영하며, 첨단 관제장비로 군민 안전 위협의 어떠한 상황도 놓치지 않고, 촘촘히 모니터링 중이다.

최근에도 군민 안전지킴이 역할을 완벽히 수행하며, 혁혁한 공을 세웠다.

지난 20일 새벽 1시 52분경, 영동읍 금동 영동인터넷고등학교 주변에서 차량 절도행각을 벌이는 것을 영동군 CCTV 통합관제센터 모니터요원이 112영동경찰서 상황실에 연락해 절도범을 검거했다. 절도 사고는 발생 후 불과 수 분 만에 사라져, 경찰에 신고해도 현장에서 검거가 쉽지 않지만, 영동군 CCTV 통합관제센터 모니터요원의 신속한 상황판단으로 경찰서와 사고 상황 공유를 통한 초동수사로, 절도범 검거의 성과를 올렸다.

이 같은 CCTV 통합관제센터의 실시간 모니터링 활약은, 개관이래 사건사고 증거자료 확인을 위해 매년 400여건의 영상정보를 제공했다. 그 중 과반 수 이상의 사건해결지원과 7건의 사건현장 범인 즉시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해냈다.

군은 CCTV 통합관제선터의 체계적 운영관리로, 각종 목적별 CCTV를 유기적인 하나의 망으로 묶어 각종 안전사고와 재난을 대비하고, 지역사회 안전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영동=배은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