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유입 꾸준… 공주시 긴장의 끈 바짝
상태바
해외유입 꾸준… 공주시 긴장의 끈 바짝
  • 조문현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6일 17시 3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7일 월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기준 지역체류 외국인 153명
이송·검사·자가격리 등 관리 철저
▲ 공주시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해외입국자에 대한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공주시 제공
[충청투데이 조문현 기자] 공주시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해외입국자에 대한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사진>.

시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4일까지 해외에서 입국해 공주에 머물고 있는 입국자는 모두 153명으로 유럽 32명, 미주 30명, 베트남 29명, 중국 8명 그 외 54명이다.

시는 해외입국자 이송방안 매뉴얼에 따라 KTX공주역 도착 즉시 공주소방서 협조를 받아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전원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 음성이 나온 입국자에 한 해 2주간 자가 격리 중이다.

25일 현재 72명이 자가 격리 중이며 81명은 격리해제 조치됐다.

또한, 전담 공무원을 1:1 모니터링 담당자를 지정하여 의심 증상, 위치 확인, 생활수칙 준수 여부 등을 수시로 모니터링하며 이상 유무를 확인한다.

특히 최근 해외입국자를 중심으로 무단이탈 사례가 잇따르면서 시는 자가격리 이탈자 신고센터와 불시 현장점검반을 운영, 이탈 여부를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독립 생활공간이 없거나 가족 간 전염 우려가 있어 별도의 생활시설이 필요한 격리 대상자를 위해 산림휴양마을을 코로나19 격리시설로 운영 중으로 현재 3명이 입소해 있다.

김정섭 시장은 "해외 입국자가 꾸준한 상황에서 이에 대한 관리가 어느 때보다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고,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늘 긴장감 속에 물샐 틈 없는 방역태세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주=조문현 기자 cho7112@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