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곳곳 재개발·재건축 조합원 이주 개시… 전세시장 들썩인다
상태바
대전 곳곳 재개발·재건축 조합원 이주 개시… 전세시장 들썩인다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23일 19시 0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24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대전 곳곳에서 재개발·재건축 단지 내 조합원 이주가 동시다발적으로 시작되고 있다.

도시정비사업 9부 능선 격인 관리처분인가를 넘은 구역들이 본격적으로 이삿짐을 꾸리면서 주변 전세시장에도 파급효과를 미치고 있다.

23일 지역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재개발·재건축 추진 절차상 이주는 관리처분인가 후 철거 전에 이뤄진다.

이주 개시 후 아파트 준공까지 통상 4~5년 정도가 소요된다.

이 기간 조합원들은 조합 측이 선정한 금융기관을 통해 이주비를 대여 받아 입주 전까지 거처를 옮기게 된다.

사진=박현석 기자
사진=박현석 기자

현재 대전에서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구역은 10곳에 이른다.

이중 원도심인 중구에서만 3개의 인접 구역들이 본격적으로 이주 절차를 밟고 있다.

지난 2월 27일부터 이주가 시작된 선화구역은 조합원 178명과 현금 청산자 70명 중 50% 정도가 이주했다.

이달 8일자로 이주를 개시한 목동4구역은 조합원 80명과 현금 청산자 30명 중 85%의 이주율을 보이고 있다.

앞서 선화B구역도 이주는 지난해 12월부터 개시했지만 동절기 간 이주에 어려움이 있어 지난달부터 본격화됐다. 조합원 150명과 청산자 190명으로 조합원 이주율은 65% 정도다.

현금 청산자를 제외하면 선화동과 목동 일대에서만 최소 약 400세대 이상의 전세 수요가 일시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박현석 기자
사진=박현석 기자

여기에 세입자들까지 포함하면 이주로 인한 전세 수요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예측된다.

조합원 이주로 전세 수요가 몰리면서 인근 부동산에선 전세물량 부족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선화동의 한 부동산 관계자는 "이미 앞서 지난해 목동3구역에서 먼저 이주한 수요가 있었고 전세 가격마저 올라 전세 잡기가 하늘의 별따기"라며 "선화동 인근은 전세 물량이 거의 없고 멀리 외곽까지 수요가 뻗쳐나가 중구 일대에 전세시장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근 중구 용두동 2구역 재개발 조합도 이주 초읽기에 들어갔다.

최근 관리처분인가를 받아 이곳은 현재 금융기관 선정 등 절차를 밟고 있으며 6월이면 이주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대덕구에서도 와동2구역 재건축 조합이 25일부터 이주비 신청을 받아 내달 18일부터 이주에 들어간다.

이외 관리처분인가를 접수했거나 준비 중인 구역들이 산적하면서 하반기에도 전세 물량 부족 현상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도시정비사업계 관계자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이주에 들어선 단지들이 많지 않아 전세시장에 큰 영향은 없었다"며 "2~3년 전부터 사업이 본격화된 구역들 곳곳이 올해 초부터 관리처분인가 결실을 맺어가면서 이주 수요는 하반기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대전지역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