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세한 청양군 인구정책… 성공적인 귀농 돕는다
상태바
섬세한 청양군 인구정책… 성공적인 귀농 돕는다
  • 윤양수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14일 17시 3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15일 수요일
  • 1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기센터 “귀농귀촌 만족도 양호”
농가 사업비 11억2500만원 투입
청년농업인 육성… 정착 사전교육

[충청투데이 윤양수 기자] 청양군이 생명과 자연의 가치를 중심으로 한 인구정책을 추진하면서 주목을 끌고 있다. 특히 농업분야에서는 현장수요에 대응하는 귀농귀촌 정책과 연령층 구조 개선을 위한 청년농업인 육성정책을 펴고 있다.

14일 군에 따르면, 청양군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귀농귀촌 45농가(사업비 52억3100만원)를 대상으로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을 추진했다.

농업기술센터는 예산지원에서 그치지 않고 귀농귀촌사업 전반에 대한 실태분석과 효율성 점검, 창업농가의 경영개선방안 마련 등 실질적이고 전문적인 지원책을 제공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분석결과에 따르면, 45농가가 사업비를 기반으로 형성한 농가당 연평균 소득은 2279만원으로 파악됐다. 청양군 목표인 5000만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창업 후 3년을 정상화 기간으로 보는 초기 소득 지연을 고려할 때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 군의 평가이다.

귀농귀촌에 대한 만족도는 양호(5점 만점 중 3.5점)한 것으로 조사됐다. 45명 중 매우만족(5점) 4명(9%), 만족(4점) 15명(33%), 보통(3점) 24명(53%)을 보였으며, 불만족(2점)은 2명(4%)에 그쳤다.

농촌생활에서 가장 어려운 점은 소득 부족, 원주민과의 갈등, 영농기술 부족 순으로 나타났다.

군은 이에 대해 농업 특성상 초기투자 기간에는 수익이 나지 않는 점을 고려하면서 계속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원주민과의 갈등 해소와 전문적 영농기술 습득을 위한 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군은 올 상반기에도 12농가에 사업비 11억2500만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청년농업인 육성은 창업농 정착지원, 4-H회원 정착지원, 영농 디딤돌 지원사업 등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지난 2월 각 사업 대상자를 선정하고 현재 사전교육을 통해 계획단계부터 '실패하지 않는 투자'에 집중하고 있다. 청년층 역량강화를 위한 드론 자격증 취득 지원과 소통 공감 워크숍도 추진할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 한종권 소장은 "귀농귀촌인들이나 청년농업인들이 영농 경험과 정보량 부족으로 농촌정착에 실패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면서 "안정적인 정착에 필요한 농지, 자금, 영농기술 및 컨설팅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양=윤양수 기자 root58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