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픽]“육교 안된다”vs“횡단보도 요건 안된다”…유림공원 횡단시설 설치, 여전히 ‘지지부진’
상태바
[투데이픽]“육교 안된다”vs“횡단보도 요건 안된다”…유림공원 횡단시설 설치, 여전히 ‘지지부진’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9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9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 한밭대로의 보행자횡단시설 설치가 진전 없이 지지부진한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

그동안 유림공원과 유성홈플러스를 잇는 횡단시설 설치를 요구하는 민원이 다수 제기됐지만 시가 횡단보도, 육교 등 횡단시설 형태를 잡지 못하면서 주민들의 불편만 지속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9일 대전시와 유성구 등에 따르면 지난달 시는 도로교통공단과 대전경찰청과 해당 구역에 보행자횡단시설 설치를 관련 사항들을 검토한 바 있다.

해당 구역은 한밭대로를 중심으로 유성천과 유림공원, 유성홈플러스, 버스정류장 등이 나뉘어져 보행자횡단시설 설치가 지속해서 건의됐던 곳이다.

유동인구가 많지만 10차선의 한밭대로를 건널만한 횡단시설이 없어 멀리 돌아가거나 유성대교 하부를 통해 반대편으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유성구 봉명동에 사는 A(60) 씨는 “반대편으로 건너가려면 공원과 하천을 거쳐야 해서 이동 경로가 길어지고 장마철에는 하천이 범람해 교량하부를 이용하지 못할 때도 많다”며 “접근성이 좋은 횡단시설이 설치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외지인 등 지역에 익숙하지 않은 이들은 교량 하부를 제대로 찾을 수 없다는 점이 지적되기도 했다.

다만 해당 구역에 이미 오래전부터 횡단시설 설치가 지속 논의되고 있으나 부서·기관별로 이견을 보이면서 지지부진되고 있는 상황이다.

횡단보도 등 평면 횡단시설을 설치해야 한다는 의견과 지하차도, 육교 등 입체 횡단시설이 적합하다는 의견이 부딪히는 것이다.

시는 도로교통공단, 대전경찰청의 검토 결과 왕복 10차선, 차도 횡단 폭 35m인 해당 도로는 횡단보도를 설치하기엔 긴 편에 속한다는 결과를 받은 바 있다.

여기에 인근 지하차도를 통과한 차들이 가속을 내는 구간이라 보행자의 사고 발생 위험 또한 높다는 점을 들어 일각에서는 육교 등 입체 횡단시설이 적합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시 관계자는 “해당 구역의 속도를 60km/h로 제한하고 있지만 여전히 차들이 속도를 내는 구간이라 횡단보도를 설치할 시 오히려 보행자 사고가 많을 것”이라며 “특히 노인, 장애인 등 보행속도가 더딘 교통약자들에게는 긴 횡단보도를 정해진 시간 안에 건너야 한다는 사실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실무자들은 교통약자를 위해 육교 등 입체 횡단시설은 설치를 지양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한다.

또 다른 시 관계자는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 앞 네거리 등 과거 지하도였던 곳들이 교통약자의 편의를 위해 평면 횡단보도로 대체되는 추세”라며 “보행자 중심의 도시를 만들기 위해 횡단보도 설치가 우선시 돼야 한다”고 말했다.

내부에서 해당 구역의 횡단시설 설치형태에 이견을 보이면서 시민 불편만 지속된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유성구 또한 횡단시설 타당성 조사 용역비를 추경에 요청하는 등 경제성, 타당성 조사 후 횡단시설 설치를 시에 재요청하겠다는 입장이다.

구 관계자는 “해당 구역에 횡단시설 설치해 달라는 민원이 많지만 구에서도 가장 적합한 횡단시설 설치를 위해 노력 중”이라며 “추경에 용역비 반영시 연내 용역을 마무리하고 내년엔 사업이 가시화될 수 있도록 구에서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