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위조' 호나우지뉴, 보석금 19억원 내고 한 달 만에 석방
상태바
'여권 위조' 호나우지뉴, 보석금 19억원 내고 한 달 만에 석방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4월 08일 08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8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교도소 수감 생활로 오랜만에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이목을 끌었던 브라질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40)가 거액의 보석금을 내고 석방된다

로이터통신은 위조 여권 사용 혐의로 파라과이 사법당국에 구속된 호나우지뉴와 그의 형 호베르투가 곧 석방돼 가택 연금에 들어간다고 8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호나우지뉴 형제가 낸 보석금은 160만 달러(약 19억4천만원)에 달한다.

파라과이 법원은 이날 "호나우지뉴 형제가 파라과이를 떠나지만 않는다면, 거액의 보석금을 낸 상황에서 굳이 교도소에 붙잡아 둘 필요가 없다"며 보석을 허용했다.

호나우지뉴 형제가 완전한 자유를 맛보게 되는 것은 아니다.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의 한 4성급 호텔에서 지내며 언제 열릴지 모를 재판을 기다려야 한다.

호나우지뉴는 지난달 4일 형과 파라과이 국적의 위조 여권을 가지고 파라과이에 입국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입국 당시엔 위조 사실이 발각되지 않았다가 몇 시간 뒤 적발돼 호텔에 들이닥친 경찰로부터 조사를 받았고 6일 구속돼 수도 아순시온의 교도소에 수감됐다.

스타의 '감방 생활'은 큰 화제를 모았다.

호나우지뉴는 교도소에서 열린 풋살대회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고, 다른 수감자들과 족구를 하는 모습이 공개되는 등 팬들에게 의도치 않은 재미를 선사했다.

현역 시절 신기에 가까운 테크닉으로 '외계인'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호나우지뉴는 브라질을 2002 한일 월드컵 정상으로 이끄는 등 굵은 족적을 남긴 '대 스타'다.

프로 무대에서는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FC바르셀로나(스페인), AC밀란(이탈리아) 등 명문 팀에서 활약했고,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상(2004, 2005년), 발롱도르(2005년) 등을 수상했다.

a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