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총선 3대변수 ‘구도·이슈·후보’
상태바
충청권 총선 3대변수 ‘구도·이슈·후보’
  • 백승목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6일 19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도 ‘여-야 심판론’ 양측 팽팽
이슈, 코로나 블랙홀… 정당 의존↑
인물대결 부각 지역 승패 가를 듯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선거때마다 캐스팅보터 역할을 도맡아온 충청권에서 표심을 좌우할 21대 총선 변수는 '구도·이슈·후보' 3가지로 압축된다. 우선 구도는 선거 판세의 기본 흐름을 좌우한다는 점에서 중요성을 갖는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의 더불어민주당 압승이 대표적인 경우다. 야당 심판론이 압도적으로 작용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다만 최근 여러 여론조사에서 충청권은 ‘여당 심판론’과 ‘야당 심판론’ 모두 40% 후반 기록하며 큰 차이가 없었다.

구도로만 놓고 보면 충청권은 21대 총선에서 어느 한쪽에만 유리한 지역이 절대 아니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여당 심판과 야당 심판이 비등하다는 점은 이번 선거가 진보와 보수, 좌우 진영 간 이념 대결 구도가 매우 심각하다는 의미로도 풀이될 수 있다.

충청권 표심을 지배하는 또 하나의 변수는 이슈다. 선거에서의 공약 이슈는 매우 중요하다. 적어도 어느 정당에 투표할지를 결정하는 순간에 지역구 공약은 중대한 잣대가 되기 때문이다. 역대 선거에서 충청권 표심을 사로잡기 위해 지역 특성을 고려한 공약 제시도 많았다. 가장 극적인 충청권 이슈는 '행정수도 이전'이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수도 이전'이 제시되면서 오늘날 세종특별자치시가 만들어졌다. '수도 이전' 이라는 특급 공약에 충청권 유권자들은 당시 노무현 후보에게 표심을 몰아줬다. 이번 총선에서는 코로나19가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며 다른 이슈가 부각되지 못하면서 정당 지지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는 모습이다. 충청만 놓고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역 기반이 더 견고한 상황이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충청권 4개 시·도 모두 싹쓸이한 결과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지역구 선거에서 광역단체장의 후광효과는 무시할 수 없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 특별히 더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는 비례대표 정당 투표 경향은 정당 지지율과는 다소 온도차가 있어 실제 투표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운 요인으로 꼽힌다.

선거를 분석하는 마지막 변수는 후보다. 선거의 절반 이상은 인물에 달려있다. 어떤 인물이 공천을 받았고 경쟁 상대가 누구인지가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게 된다. 대전은 중구, 세종은 을 지역구, 충남은 공주·부여·청양, 충북은 청주 흥덕의 ‘인물 대결’에 관심이 쏠린다. 주목하는 점은 이들 지역 모두 두 후보간 대결 구도가 형성됐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누구를 지지할지 결정하지 않은 유권자가 약 20%대 정도 된다는 점이다. 일종의 부동층이다. 부동층 비율이 높은 점을 감안하면 앞으로 추이를 더 지켜봐야 한다. 이번 총선에서 인물 구도가 돋보이는 이들 지역구가 충청권 총선 성적표을 결정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란 주장이 나온다. 충청권 표심이 어느 진영에 손을 들어줄지 귀추가 주목되는 시점이다.

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