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역세권개발 가능성 열리자 재개발구역도 ‘활짝’
상태바
대전 역세권개발 가능성 열리자 재개발구역도 ‘활짝’
  • 박현석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6일 18시 2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자 4번째 공모… 주인찾기, 삼성4구역 주민공청회 예정
중앙1구역은 건축심의 접수…혁신도시 호재도 겹쳐 ‘훈풍’

사진 = 충청투데이 DB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박현석 기자]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이 다시 주인찾기에 나서면서 대전역세권재정비 촉진지구 내 재개발 구역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 통과 및 대전역을 중심으로한 혁신도시 지정의 발판까지 마련되면서 일대 도시정비사업장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6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전역세권재정비 촉진지구는 2007년 당시 대전역 주변 89만7000㎡에 지하 4층, 지상 28층 규모의 철도기관청사와 인구 1만 6000여명을 수용하는 아파트단지, 상업 및 문화시설 등을 건립을 골자로 지정됐다.

그러던 중 대전시는 2015년 11개 촉진구역 중 사업 추진이 부진한 9개 구역을 해제했다.

남은 대전역 복합구역은 사업성을 고려해 복합1·2·3구역 등 3개 구역으로 분할하고 삼성4구역을 남겼다. 이때 상업용지로 계획된 복합1구역은 사업성을 고려해 주거용지로 변경됐고 이후 명칭도 중앙1구역으로 변경됐다.

민자유치 좌절 등 굴곡의 시기를 지내온 대전역세권재정비 촉진지구가 최근 여러 호재를 만나 기지개를 켜고 있다.

대전시와 코레일이 지난달 31일부터 복합2구역 상업부지 3만여㎡를 재개발하는 대전역세권 개발 사업의 사업자 공모에 나서면서다.

이와 함께 최근 균특법이 통과되면서 대전역을 중심으로 혁신도시 지정요건이 갖춰져 대전역 배후의 삼성4구역과 중앙1구역 재개발 구역들의 사업성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삼성4구역과 중앙1구역은 지난해 각각 대림산업과 SK건설을 시공사로 선정해 사업추진의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지난해 교통영향평가를 조건부로 통과한 중앙1구역은 현재 건축심의를 접수한 상태다.

건축심의를 통과하게 되면 이후 조합은 사업시행인가 준비에 들어갈 계획이다.

중앙1구역 재개발은 동구 소제동 299-264번지 일원의 구역면적 2만 8532㎡에 지하4층~지상28층 6개동 613세대를 짓는 사업이다.

삼성4구역도 사업 추진에 고삐를 당기고 있다. 삼성4구역은 현재 녹지를 공원으로 조성하고 일부 도로를 사업지 내 편입 후 기부채납 등을 골자로 한 재정비 촉진계획 변경 절차를 밟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관계기관 및 주민공람 등의 절차를 마치고 주민공청회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주민공청회 이후 도시재정비위원회 심의 후 변경 고시를 받아 올해 안으로 사업시행인가까지 매듭짓겠다는 계획이다.

삼성4구역 재개발은 동구 삼성동 80-100번지 일대에 지하 3층~지상 최고 29층 16개동 아파트 1446세대 및 부대복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유석두 조합장은 "시공사인 대림산업도 지역에서 첫 정비사업 시공을 맡다 보니 상당히 공을 들이고 있고 조합원들도 한마음으로 사업 추진에 합심하고 있다"며 "그만큼 이번 역세권개발 사업에 거는 기대가 크다. 배후 주거단지가 조성과 함께 유동인구 유입으로 원도심이 옛 영광을 되찾을 수 있는 터닝 포인트가 될 것으로 이번엔 반드시 사업자가 나타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현석 기자 standon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