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코로나19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4월 19일까지 연장
상태바
금산군, 코로나19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4월 19일까지 연장
  • 이종협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6일 16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종협 기자] 금산군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범정부적인 연장 기간과 같은 오는 19일까지 2주 연장한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와 사망자 급속히 증가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국내는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으며 일일 신규 확진자 수도 100명 내외에서 줄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신규발생 사례 하루 평균 50명 내외로 감소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비율 5% 미만 지속 유지 △집단감염 발생수와 규모 감소 등을 통해 국내 보건의료체계가 일상적으로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을 목표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연장했다.

군은 정부 지침에 따라 고위험 집단의 공동체 방역책임자를 지정하고 유증상자 발생 시 보건소에 즉시 신고한 후 진단검사로 위험도를 확인, 그 결과에 따라 전수조사 등 방역조치를 할 계획이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사회단체가 참여하는 1인 피켓 캠페인을 하면서 홍보를 지속적으로 하게 된다.

지난주까지 중단한 관내 행사·프로그램·공공시설 운영 중단도 범정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에 따라 마찬가지로 오는 19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금산=이종협 기자 leejh8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