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수 금산군의원, 옥계 유진산 생가 및 묘역 성역화 추진 제안
상태바
김근수 금산군의원, 옥계 유진산 생가 및 묘역 성역화 추진 제안
  • 이종협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6일 16시 5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7일 화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종협 기자] 김근수 금산군의원은 지난 3일 열린 제268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옥계 유진산 선생 생가 및 묘역 성역화 추진을 위한 추진 위원회 발족과 주민 공청회 등을 제안했다.

옥계 유진산 선생은 대한제국 시대인 1905년 10월 18일 당시 전북 진산군(현재 금산군 진산면)에서 출생한 대한민국의 독립운동가이자 야당 대표를 지낸 7선 정치인으로 근현대 금산을 대표하는 3대 인물 중 한 사람이다.

김 의원은 “국가 발전과 정치적 화합을 이루는데 열과 성을 아끼지 않은 대한민국이 배출한 위대한 정치인으로 온당한 평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진산 선생의 생가는 지난 2012년 경매로 다른 사람에게 넘어갔으며 이후 생가 터는 유진산 선생의 손녀가 다시 매입해 지금은 86세의 며느리가 홀로 살고 있다.

묘역은 아직까지도 소유권을 찾지 못한 상태로 묘소에는 비석과 제단도 없이 무덤만 있는 상태다.

김 의원은 “때를 놓치면 현재 유진산 선생의 자녀들이 고령인 관계로 차후 일을 추진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조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금산=이종협 기자 leejh8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