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대청호·동학사 벚꽃 명소 가보니… 벚꽃놀이만 빼고 사회적 거리두기
상태바
[르포] 대청호·동학사 벚꽃 명소 가보니… 벚꽃놀이만 빼고 사회적 거리두기
  • 선정화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5일 18시 0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포> 벚꽃 명소 가보니…
“차 안에서 즐겨라” 당부하지만 대청호·동학사 등 인파 쏟아져
일대 오전부터 교통마비 현상…마스크 벗고 사진찍는 사람도

▲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한 가운데 4일 시민들이 대청호 벚꽃길을 걸으며 벚꽃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선정화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에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한 가운데 4일 시민들이 대청호 벚꽃길을 걸으며 벚꽃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선정화 기자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아이들과 너무 답답해서 나왔어요. 벚꽃구경은 밀폐된 시설공간이 아니라 괜찮지 않나요”

4일 오후 1시경 벚꽃이 만개한 대전 대청호 오동선 벚꽃길.

정부가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사태에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더 연장하기로 한 가운데 이날 오후 벚꽃이 만개한 대청호 벚꽃길에는 많은 시민들이 쏟아져 나왔다.

대청호 오동선 벚꽃길은 벚꽃 개화시기에 맞춰 대규모 인파가 몰릴 것을 대비해 26.6㎞에 달하는 거리를 ‘내리지 말고 드라이브 스루로 즐기는 오동선 벚꽃길’이라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실시중이었다.

드라이브 스루 아이디어까지 나왔지만 일선 현장에서 코로나는 딴세상 이야기였다.

대청호 벚꽃길 일대는 오전부터 교통이 마비될 정도로 나들이 차량들이 몰렸다. 옥천과 대전 양방향 진입도로 모두 막히자 급기야 교통 경찰들이 나서 도로정리에 나섰으며 얌체같이 끼어드는 차량들도 속속 단속했다.

‘드라이브 스루로 즐기는 벚꽃구경’, ‘사회적거리두기 운동에 적극 동참해달라’는 내용의 플랜카드가 대청호 오동선 벚꽃길 주변 여기저기 붙어 있었지만 시민들은 아랑곳하지 않았다.시민들은 벚꽃 초입길 근처에 차량들을 제각각 주차하고 통제된 길을 따라 나란히 걸으며 길가에 핀 벚꽃들을 감상하거나 마스크를 벗고 사진을 찍는 등 봄날씨를 즐겼다.

물론 중간중간 시민들을 통제하는 자원봉사자들의 모습이 보였지만 강력한 통제는 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대전시 법동에 사는 시민 A(36·여)씨는 “아이들과 집에만 있기 너무 답답해서 나왔다”며 “벚꽃구경은 밀폐된 시설공간이 아니라 괜찮지 않느냐”며 반문했다.

드라이브 스루 운전자들도 답답함은 마찬가지였다. 일부 운전자들이 운전도중 벚꽃 사진을 찍으면서 급제동을 하거나 서행을 하면서 차들이 줄줄이 막히는 상황을 연출한 것. 이에 오후 1시에 드라이브스루에 진입할 경우 5시간 가량을 도로에서 시간을 허비한 이도 있었다.

동학사 인근 벚꽃 군락지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모든 축제가 취소 됐지만 오전부터 쏟아진 상춘객 차량은 물론, 인근 커피숍들은 줄을 서야 할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시민 B(48)씨는 “잠깐 벚꽃만 보고 들어가기 위해 가족들과 정오부터 나왔다”며 “차가 막히고 사람들도 많아 점심도 제대로 못먹고 커피는 줄을 서서 사 먹어야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무슨 사회적 거리두기냐. 온종일 차에 갇혀 하루를 다 날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벚꽃 명소 보문산은 때아닌 호떡집에 불이났다. 벚꽃을 보고 돌아가던 시민들이 유명맛집 호떡을 사기 위해 다닥다닥 붙어 줄서기 대란이 벌어지며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색케 했다.

지자체 관계자는 “인파가 너무 몰려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달라고 요청하는게 무색할 정도다”며 “시민들이 벚꽃을 즐기기 좋은 시기에 통제를 하는 것이 안타깝지만 코로나 확산예방을 위해서라도 최대한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