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코로나19 분자진단용 핵산추출시약 57억원 규모 신규 수주
상태바
바이오니아, 코로나19 분자진단용 핵산추출시약 57억원 규모 신규 수주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5일 17시 3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6일 월요일
  • 7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바이오니아는 코로나19(이하 코로나) 분자진단검사에 사용되는 핵산추출시약의 국내외 주문 57억원 규모를 신규 수주해 공급을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바이오니아의 핵산추출시약은 자체 개발한 자성나노실리카입자를 이용한 방식으로 국내를 비롯해 유럽, 중동, 동남아시아 등 전 세계 검사기관에 공급을 시작했다.

분자진단은 핵산추출장치를 이용해 검체에서 바이러스 RNA를 추출하고, 추출된 RNA를 Real-Time PCR을 이용해 증폭 시켜 진단을 하게 된다.

실제 핵산추출시약 주문량 증가는 코로나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인해 국내외 핵산추출시약 및 원자재의 품귀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바이오니아 측은 핵산추출키트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황과 분자진단키트만 제조·공급하는 기업들에 핵산추출시약과 코로나 분자진단키트를 패키지로 공급해 달라는 요구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바이오니아는 현재 보건산업진흥원에서 발표한 코로나 관련 체외진단기기 제조 및 수출기업 정보에 기재된 수출허가 승인을 획득한 기업 중 핵산추출시약과 진단키트를 함께 생산·공급하는 유일한 기업”이며 “핵산추출시약은 미주, 유럽 및 아시아 등 전 세계에서 지속해서 주문량이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