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국토청, 교통안전협의체 구성
상태바
대전국토청, 교통안전협의체 구성
  • 최정우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2일 18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3일 금요일
  • 9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정우 기자] 대전국토관리청이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교통유관기관과 힘을 모은다.

2일 대전국토관리청에 따르면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를 목표로 충남·충북·대전경찰청, 충남·충북도, 대전·세종시, 도로공사, 교통안전공단 등 22개 기관이 참여하는 충청권 교통안전협의체를 구성했다.

교통안전협의체는 기관간 협업체계 강화를 통하여 맞춤형 교통안전 시설물 설치, 쾌적하고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 겨울철 결빙구간 집중관리, 교통안전 캠페인 및 교육 등을 적극 추진한다. 대전국토청, 충남·충북도, 대전·세종시 등 도로관리청은 시설개량 사업으로 △안전환경 개선(327개소·1057억원) △위험도로 개량(44개소·343억원) △사고 잦은 곳 개선(47개소·87억원) △보행환경 개선(205개소·251억원) △안내시설 확충(35개소·213억원) 등을 추진한다.

더불어 대전국토청이 운영하는 국도ITS센터에서 노선·구간·시간대별 과속현황을 분석해 교통사고 취약지점 선정, 화물차 사고 및 노인교통사고 예방 대책, 도로구조 및 안전시설 개선사업 등에 활용한다. 또 대전국토청은 지난해 사망사고 원인 분석 결과를 토대로 금년에는 참여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맞춤형 대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최정우 기자 wooloosa@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