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자도 피곤·코골이 심하면 ‘수면다원검사’
상태바
많이 자도 피곤·코골이 심하면 ‘수면다원검사’
  • 선정화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1일 18시 0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2일 목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신경과 정유진 교수
수면 무호흡증, 코 골다 숨막힌 뒤 몰아쉬어
수면 중단 유발… 기도 근육 좁아져 악순환
장기지속 땐 고혈압·부정맥 등 발생위험↑
치료, 수술 보단 상기도 양압기 우선 고려

[충청투데이 선정화 기자] A씨는 최근 불면증에 시달리며 몸이 피곤한 상태가 지속되지 오래다. 불면증 해결을 위해 수면제를 종종 복용할 뿐이다. 전문의들은 숙면을 취하지 못한다면 불면증 이외의 수면무호흡증·하지불안증후군 같은 수면장애 또는 불안장애, 우울증 같은 정신질환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원인질환에 대한 정확한 감별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수면 무호흡증’ 하루 밤에 수십에서 수백 차례 발생해 수면의 질 저하
대표적인 수면장애로는 수면무호흡증이 있다. 우리나라 성인의 약 25~45%가 코를 골고 이 중 5~10%는 수면무호흡증을 가지고 있다.
수면무호흡증은 말 그대로 자는 중에 숨을 쉬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잠 잘 때 기도가 심하게 좁아지거나 아예 기도의 벽이 서로 붙어버리면서 숨을 쉴 수 없게 되고 심하게 좁아져 공기가 기도를 통과하는 것을 막게 돼 발생한다.

대부분 코를 심하게 골다가 한동안 숨이 막혀 컥컥 대다가 ‘푸~’ 하고 숨을 몰아쉬는 모습을 보인다. 가장 위험한 침묵의 무호흡 증상이다.

수면 중 무호흡이 발생하면 어떻게 해서라도 숨을 쉬기 위해 뇌의 신호를 받고 횡경막과 가슴근육은 더욱 힘을 주게 되고 결과적으로 잠에서 자주 깬다. 이러한 수면 중단은 기도의 근육을 자극해 더 좁아지게 하는 악순환을 야기한다.

이런 증상들이 하루 밤에 수십에서 수백 차례 발생해 수면의 질을 떨어뜨림으로써 주간 졸림과 오전 시간의 두통을 유발하고, 장기간 지속되면 고혈압, 부정맥, 심근경색 및 뇌졸중 등의 발생위험을 높이게 된다. 따라서 잠을 많이 잔 후에도 낮 시간에 피곤하거나 코골이, 수면무호흡증이 있을 경우 반드시 수면 클리닉을 방문해 필요한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 특히 비만의 중년 남성이 심한 코골이와 함께 오전에 두통을 호소할 경우 수면무호흡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수면무호흡증 진단에는 수면다원검사

수면무호흡증 진단에 가장 도움이 되는 검사는 수면다원검사다. 하룻밤 동안 검사실에서 자면서 여러 가지 센서를 붙이고 수면상태를 측정하게 되는 수면다원검사는 불면증·코골이·수면무호흡증·하지불안증후군·주기성사지운동증·기면증·몽유병·렘수면행동장애 등 거의 대부분의 수면질환의 진단에 활용된다. 수면다원검사의 결과는 수면의 질과 잠자는 동안 발생하는 모든 신체의 문제를 알려준다. 또 수면장애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는 물론 관련된 다른 질환(고혈압·뇌졸중·심장병·당뇨병·우울증 등)의 치료와 예방에도 크게 도움을 준다.

성인, 상기도 양압기 치료 우선 고려

보통 성인의 경우 대부분 잘 때만 기도가 막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수술보다는 상기도 양압기 치료를 우선적으로 고려한다. 양압기는 수면무호흡증의 경중도에 상관없이 가장 효과적인 치료이다. 압력을 가해 막힌 기도를 뚫고 밀어 넣어주는 단순한 기기지만 이 치료를 통해 무호흡 발생을 억제해 뇌를 포함한 전신의 산소포화도를 적정하게 유지해 뇌의 이차적 혈관 손상을 예방하며 뇌의 각성을 막아 숙면을 취할 수 있게 돕는다.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수면제 복용도 삼가야 한다. 수면무호흡이 있으면 숨이 막혀 뇌가 깨게 되는데 수면제는 아예 뇌를 깨지 못하게 막아 수면무호흡의 지속시간이 길어질 뿐 아니라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정유진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신경과 교수는 “뇌질환 및 심장질환이 있거나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과 같은 혈관 질환의 위험요소가 있는 경우 수면무호흡증이 동반되면 반드시 치료를 해야한다”며 “수면을 전공한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음으로써 수면의 질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선정화 기자 sjh@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