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4월의 역사인물
상태바
공주시 4월의 역사인물
  • 조문현 기자
  • 승인 2020년 04월 01일 17시 0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4월 02일 목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승 '금호당 약효'
▲ 공주시는 4월 이달의 역사인물로 마곡사를 중심으로 오늘날까지 전통불화의 맥을 잇게 한 최고의 화승 '금호당 약효'를 선정했다. 공주시 제공

[충청투데이 조문현 기자]  공주시는 4월 이달의 역사인물로 마곡사를 중심으로 오늘날까지 전통불화의 맥을 잇게 한 최고의 화승 '금호당 약효'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금호당 약효(1846~1928)는 마곡사를 중심으로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걸쳐 불화를 그렸던 화승으로 '계룡산화파'를 형성, 전통불화의 맥을 오늘날까지 이어지게 한 인물이다.

 속성은 김(金), 당호는 금호(錦湖), 법명은 약효(若效)인 금호당은 20대 초 출가하여 마곡사에 머물면서 불화를 그리며 후학 양성에 힘쓰다가 1928년 83세의 나이로 입적했다.

 약효가 화승이 된 곳은 현재 추사고택이 있는 예산의 화암사로 이곳에서 약효는 불상과 탱화작업을 한 화원들이 융숭한 대접을 받는 것을 보고 가난을 벗어나기 위해 화업의 길로 들어서게 됐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약효는 화승들을 쫓아다니며 주야를 가리지 않고 습화해 불과 십여 년 만에 어느 불사에서든지 불화 작업을 지휘·감독하는 위치에 올랐다고 전해진다.

 이후 계룡산 일대에는 약효를 중심으로 '계룡산화파'라는 거대 화맥(畵脈)이 형성돼 충청도 지역의 불화계를 활성화시켰고, 그 중 약효가 거주하는 마곡사는 한국 근대 불화 제작의 산실이라 할 만큼 많은 화승들을 배출하고 수작을 뽑아내는 불화소(佛·所)로 자리매김했다.

 평면지향적인 전통불화와 사실적인 입체감을 표방한 근대 서양화풍까지 수용하고 융합해 독자적인 화풍을 개발한 약효는 50여 년 동안 100여 점에 달하는 방대한 작품을 남겼다.

 대표작은 '마곡사 대웅보전 영산회상도', '마곡사 백련암 신중도' 등이 있으며, 마곡사 경내에 '금호헌답기념비'와 '금호불모비', '대선사금호당진영' 등에서도 약효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다.

 시는 전통불화의 맥을 잇고 몸소 부처의 자비를 실천한 금호당 약효의 삶과 업적을 기리기 위해 4월 이달의 역사인물로 선정하고 마곡사와 연계해 약효 특강 및 어린이 그림그리기 프로그램 등을 코로나19 상황 해제 이후 추진할 예정이다. 공주=조문현 기자 cho7112@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