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 별도추진
상태바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 별도추진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30일 18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1일 화요일
  • 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지원금과 별개… 동시추진
지방비 부담분 적극협력 약속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시가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과 별개로 기존의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 계획을 동시에 추진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0일 브리핑을 통해 이날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에 맞춰 세부계획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가 이날 발표한 긴급재난생계지원금 대상은 중산층을 포함한 소득하위 70% 가구로 지원 규모는 4인 가구 기준 100만원 수준이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으로 대전지역의 코로나 위기 지원규모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시가 기존에 계획했던 ‘희망홀씨’ 긴급 재난생계지원금에 대해 정부 지원과 별개로 예정대로 지급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앞서 시는 지난 23일 700억원 규모의 대전형 긴급생계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하고 통해 중위소득 50% 초과 100%이하인 저소득층(17만가구)에게 30만에서 최대 70만원까지 차등 지급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대전지역 4인 가족 기준 수령액은 △중위소득 50% 이하 208~240만원 △중위소득 50~100% 156만원 △중위소득 100~150% 100만원 등이 된다. 시는 이와 함께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의 지방비 부담분에 대한 적극 협력을 약속했다. 현재 정부와 지자체 간 분담 비율은 8대 2 수준으로 추진되는 방안이 검토 중이다.

예상되는 분담 비율을 감안하면 이번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에서 시가 부담해야 할 예산 규모는 약 600억원 내외 수준이다.

이에 대해 허 시장은 "시 재정은 다른 지자체와 마찬가지로 상당한 부담을 갖고 있는 것은 맞지만 불요불급 사업을 정리해서라도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시민들의 생계를 지원하도록 적극적으로 정부와 호흡을 맞춰갈 계획"이라며 적극 협력의 의사를 밝혔다. 시는 앞으로 세출 구조 조정, 각종 기금 활용 등으로 지방비 부담분을 충당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또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은 오는 5월로 발행시점을 앞당긴 시의 지역화폐를 활용, 지역경제의 선순환도 동시에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시는 대전형 희망홀씨 긴급 재난생계지원금에 대해 내주부터 기존에 발표한 계획대로 시행할 계획이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