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PGA 투어 전문가 투표 가상 매치플레이 대회서 4위
상태바
임성재, PGA 투어 전문가 투표 가상 매치플레이 대회서 4위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3월 30일 08시 3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로이터=연합뉴스] Mandatory Credit: Adam Hagy-USA TODAY Sports

임성재(2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가 가상으로 진행한 매치플레이 대회에서 쟁쟁한 세계적인 톱 랭커들을 줄줄이 따돌리고 4위를 차지했다.

PGA 투어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시즌이 중단됐다.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와 PGA 챔피언십이 모두 무기한 연기되는 등 빨라야 5월 21일 개막하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부터 시즌을 재개할 수 있다.

그러자 PGA 투어는 최근 3월 25일부터 29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던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델 테크놀로지스 매치플레이 대회를 가상으로 진행해 팬들에게 재미를 선사하기로 했다.

원래 대회 포맷 그대로 64명의 선수를 추려 한 조에 4명씩 조별 리그를 벌이게 한 뒤 16강부터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정하는 것이다.

물론 실제 골프 경기를 할 수가 없기 때문에 승부는 전문가 10명의 투표로 정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그 결과 임성재는 조별 리그에서 저스틴 로즈, 맷 월리스(이상 잉글랜드), 버바 왓슨(미국)을 상대로 3연승을 거두고 16강에 진출했다.

임성재는 로즈, 왓슨 등 메이저 우승 경력이 있는 선수들을 상대로 전문가 투표 8-2 완승을 거뒀고, 월리스는 아예 10-0으로 완파했다.

16강에서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상을 놓고 경쟁한 콜린 모리카와(미국)를 만난 임성재는 5-5로 승부를 내지 못했으나 연장전 성격의 팬 투표에서 56%-44%로 승리해 8강에 진출했다.

8강에서 상대 애덤 스콧(호주)과 만난 임성재는 전문가들로부터 6-4 판정승을 거둬 4강까지 승승장구했다.

스콧은 16강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9-1로 대파하고 8강에 올라온 상황이었다.

30일(한국시간) PGA 투어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 4강 결과는 임성재의 패배였다.

임성재는 4강에서 욘 람(스페인)에게 4-7로 져 결승 진출에 실패했고, 3-4위전에서는 잰더 쇼플리(미국)를 만나 2-8로 패했다.

이 대회 결승에서는 람이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6-5로 꺾고 우승하는 것으로 나왔다.

물론 이 결과는 실제 골프 경기를 한 것이 아니고, 전문가들의 예상으로만 결과를 만든 것이기 때문에 큰 의미는 없다.

하지만 2019-2020시즌 PGA 투어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는 임성재를 바라보는 PGA 투어 전문가들의 시선이 어느 정도인지 엿볼 수 있다는 점에서 임성재의 4위는 기분 좋은 결과다.

임성재는 3월 혼다 클래식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일궈냈고, 이어 열린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에서도 3위를 차지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으나 이후 PGA 투어 일정이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