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루고 미뤘건만… 4월 6일 개학도 불투명
상태바
미루고 미뤘건만… 4월 6일 개학도 불투명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9일 18시 2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30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지속 발생… 진정 안돼…교육계 “추가 연기해야” 의견
교육부 ‘온라인 개학’도 염두, 발표 빠르면 30일…학교는 혼란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윤지수 기자] 코로나19(이하 코로나) 여파에 따라 내달 6일로 미뤄진 유·초·중·고교들의 개학이 안갯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개학이 총 3차례 연기된 상황에도 충청권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코로나 감염이 지속되고, 해외유입 확진자 발생 등 국내외 상황이 진정되지 않고 있어 개학 시점은 불투명해지고 있다.

29일 교육계에 따르면 전국 시·도교육감들은 내달 6일 개학이 어렵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8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국 시도교육감들로부터 예정대로 학교 정상 개학을 할지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대다수가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교실 특성상 집단감염의 가능성이 높은 것과 더불어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유지되는 상황에서 정상 개학은 무리라는 판단에서다.

이 자리에서 코로나 상황이 심각하지 않은 2∼3곳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시도교육감들은 내달 6일 ‘등교 개학’에 우려를 표하며 반대의 뜻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재 교육부에서도 예정대로 4월 6일에 개학을 할지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교육계 전반적으로 개학 연기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교육부에서 전국 유초중고 교원을 대상으로 신학기 개학에 대한 설문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중간 집계 결과 과반수 이상이 6일 개학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응답을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교사단체 좋은교사운동에서도 최근 유치원과 초중고 교사 4002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학생 감염 예방을 위해 등교 개학을 4월 6일 이후로 연기해야 한다”에 73%의 응답률을 보이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교육부는 ‘온라인 개학’ 가능성을 열어두기도 했다.

교육부는 지난 27일 ‘원격수업 운영기준안’을 확정했다.

기준안은 원격 수업을 통한 온라인 개학이 현실화됐을 경우 학교 현장이 원격 수업을 운영하는 가이드라인이다. 예정대로 개학이 결정 되면 초·중·고 학생들은 등교를 하게 되며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학교는 임시로 문을 닫고 온라인 수업을 하게 된다.

하지만 개학이 추가 연기되면 전국 모든 학교는 학습공백을 해결하기 위해 원격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대전시교육청에서도 온라인 개학에 대비해 쌍방향 수업을 포함한 온라인 수업 점검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초·중등 교사 119명을 뽑아 학년별·교과별 콘텐츠를 활용해 동영상 자료를 만들고 있다. 또 스마트폰, 패드, 컴퓨터 등 원격교육 여건을 갖추지 못한 소외계층 학생을 위해 부족물량을 조사 중이다.

학교마다 스마트기기가 천차만별인 상황을 고려해 시교육청은 교육부에서 패드 등 전자기기를 조기발주받아 대여물품으로 활용할 방식도 검토 중에 있다. 이 같이 개학 시점이 불투명한 상황에 일선 학교들만 지속적인 혼란을 겪고 있다.

학교마다 “학사일정을 어떻게 구상할지, 방역대책은 어떻게 세울지, 또 추가연기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것인지” 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상황.

시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정상 개학과 온라인 개학 등 투트랙 전략을 가지고 준비 중”이라며 “표본학교를 선정해 실태조사와 온라인 개학에 대한 교직원 의견 등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학교들의 개학 시점 등 관련 발표를 이르면 30~31일 공개할 예정이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

Tag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