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공직자 70% 전년보다 재산 늘어… 평균 7억 4100만원
상태바
대전 공직자 70% 전년보다 재산 늘어… 평균 7억 4100만원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6일 1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7일 금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7억 4100만원… 정윤기 행정부시장 '18억 9501만원'
허태정 대전시장·김종천 시의회 의장은 재산 감소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 공직자의 70%가 전년 대비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 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정기 재산 공개 대상자인 3급 이상 공무원·시의원·구청장 29명과 4급 이하 공무원·공직유관단체장·구의원 68명 등 96명에 대한 재산 변동내역을 관보 및 공보를 통해 공개했다.

신고 내용은 지난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를 기준으로 공직자 본인과 배우자, 부모, 자녀 등 직계 존·비속의 재산이다.

사진=연합뉴스

공개 결과 재산 공개 대상 공직자의 평균 재산은 7억 4100만원이다. 이는 지난해의 평균 신고재산 총액인 5억 9900만원보다 1억 4200만원 증가한 수준이다.

재산 공개 대상자 중 71%인 69명은 지난해 보다 재산이 증가했다. 감소한 공직자는 27명으로 공개 대상자 가운데 28%를 차지했다.

재산 증가 공직자 가운데 지난해 대비 1억원 이상 증가한 경우는 23.9%(23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재산규모 별로는 1~5억원의 재산을 보유한 경우가 41.6%(40명)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재산 증가의 주요 요인은 부동산 등 공시가격 상승, 부동산 매매 등에 따른 예금 증가 등으로 분석됐다.

대전 공직자 가운데 정윤기 행정부시장이 18억 9501만원을 신고해 재산 증가 상위자에 이름을 올렸다.

공직유관단체장 중에서는 최수만 대전테크노파크 원장이 55억 18만원을 신고해 상위자에 올랐다. 시의원 중에서는 채계순 의원이 보유 토지 가액증가 등의 이유로 10억 2893만원을 신고하며 마찬가지로 재산 상위자에 이름을 올렸다.

대전 5개 구청장 가운데는 박용갑 중구청장이 지난해 대비 9429만원 증가한 10억 6480만원을 신고해 구청장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 증가를 기록했다.

재산 감소 공직자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해보다 1352만원이 감소한 5억 1703만원을 신고해 이름을 올렸다. 김종천 시의회 의장도 지난해 대비 4289만원이 감소한 5억 8626만원을 신고해 재산 감소자에 포함됐다.

시 공직자윤리위원회 관계자는 “시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사회 구현을 위해 재산등록 및 심사 제도를 더욱 엄정하게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