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학원 사회적 거리두기 집중 점검
상태바
계룡시, 학원 사회적 거리두기 집중 점검
  • 김흥준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6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7일 금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계룡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관내 학원가를 집중 점검하고 있다.

시는 지난 22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대응해 각 급 학교가 개학을 연기한 내달 5일까지 학원의 휴원을 강력히 권고하고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계룡지역의 등록된 학원은 총 81곳으로 이 중 48%인 38개소가 휴원에 참여하고 있으며, 43개소가 운영 중에 있다.

시는 교육청과 함께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휴원 중인 학원은 휴원여부를 지속 확인하고, 운영 중인 학원은 오전, 오후로 나누어 매일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운영자제 권고에도 불구하고 운영 중인 학원에는 종사자와 학생 발열, 호흡기 증상여부 등 점검, 유증상시 즉시 퇴근, 출입자 명단 작성관리 및 발열, 호흡기 증상여부 확인, 이용자 간 간격 2m 유지, 종사자 및 이용자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소독 철저 등 필수 방역지침을 준수할 것을 강하게 권고했다.

준수사항 위반 시에는 강제 휴원 등 행정명령을 할 수 있음을 고지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은 학원은 최대 300만원의 벌금부과, 확진자 발생 시에는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소독약, 손소독제를 무상배부하고 소독 분무기를 대여해 자체 방역활동을 강화함으로써 감염병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계룡=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