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천화력 체불임금 정산
상태바
신서천화력 체불임금 정산
  • 노왕철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6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7일 금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노왕철 기자] 신서천화력발전소 건설 관련 체불임금 문제가 일정 부분 해소됐다. 금호건설은 25일 하청업체 근로자들에 대한 체불임금 전액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공동도급 주관사로부터 공사대금을 지급받지 못해 불가피하게 임금체불이 발생했는데 근로자들의 어려움을 고려해 자체적으로 자금을 마련, 임금을 지급했다"고 말했다. 다만 장비대금에 대해선 문제가 완전히 해소되진 않았다.

금호건설은 4억원에 달하는 장비대금에 대해 장비대금 정산룰에 따라 지급을 완료했지만 이는 계약업체에 대한 지급이 완료된 것이어서 업체 소속 장비업자에게 대금이 지급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장비대금 지급은 이미 완료됐다. 대금 미지급은 해당 업체의 문제라 금호건설이 관여할 일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서천=노왕철 기자 no85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