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코로나19 확산 차단조치 추가연장
상태바
금산군, 코로나19 확산 차단조치 추가연장
  • 이종협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6일 17시 1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7일 금요일
  • 1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종협 기자] 금산군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대한 조치로 각종 행사·회의·프로그램 및 공공시설 운영 잠정중단 기간을 내달 5일까지 추가로 연장한다.

이는 전국적으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내달 5일까지 추진됨에 따라 금산군도 이에 동참하고자 중단기간을 연장을 결정했다.

금산읍과 마전의 전통시장 5일장의 임시휴장과 선별진료소, 터미널, 군청사의 열감지기 운영도 상황 종료 시까지 계속 이어가게 된다.

군 관계자는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필요한 조치”라며 “단기간동안 진행되는 만큼 어렵더라도 캠페인에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은 단기간(15일)동안 국민 및 사업자들이 모두 참여해 확진자 발생 억제를 목표로 개인은 외출을 자제하고 사업장에서는 밀집 근무환경을 피하는 노력을 함께 한다.

군은 자체적으로 부서별 체온·증상 여부 일일체크를 시행과 밀집인원 분배를 위한 구내식당의 시차운영과 같은 방안을 시행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금산=이종협 기자 leejh8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