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21대 총선 본격 레이스 진영대결을 경계한다
상태바
[사설] 제21대 총선 본격 레이스 진영대결을 경계한다
  • 충청투데이
  • 승인 2020년 03월 25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2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총선 본격 레이스 진영대결을 경계한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늘과 내일 이틀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등록을 접수한다. 후보자로 등록을 하면 예비후보자로 간주돼 선거기간 개시일 전까지 예비후보자에게 허용한 선거운동이 가능하다. 코로나19사태로 사회가 어수선해도 총선의 시계는 째깍째깍 돌아가고 있다. 여야 각 당은 대전, 세종, 충남·북 등 충청권 28개 선거구에 대한 공천자 명단을 확정짓고 본격적인 선거모드에 돌입했다. 유권자들도 인물 고르기에 나서야할 줄 안다.

투표 연령층이 고등학교 3학년인 만18세로 하향되고, 비례정당이 출현하는 등 바뀐 선거법이 적용되는 총선인 까닭에 역대 어느 선거 때보다 관심도가 높았다. 하지만 후보 공천이나 비례정당 창당 과정을 지켜봐온 유권자들로서는 정치권에 대한 실망감이 이루 말할 수 없다.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공천에다 비례정당을 둘러싼 거대 여야의 상식을 벗어난 행태는 정치불신을 부추기는 꼴이 되고 말았다. 이러고도 유권자들에게 표를 구걸하는 모습이 안쓰럽기까지 하다.

중앙선관위에 등록된 정당만 50개에 이른다.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국회 입성을 노리는 군소정당이 부쩍 늘어났다. 선관위는 24개 이상 정당이 후보를 낼 경우에 대비해 2002년 이후 처음으로 수개표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한다. 투표용지 길이가 너무 길어 자동분류를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유권자들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다. 정당의 정책이나 공약을 비교하지 않고 '줄투표'를 할 우려가 있다. 이래저래 정치신인과 신생정당들에겐 불리한 선거다.

코로나19사태로 선거분위기가 묻히면서 자칫 진영대결 양상이 될 공산이 있다. 굳이 총선의 의미를 되새기지 않더라도 '무쟁점 선거'는 경계할 일이다. 충청지역 현안만 해도 대전?충남 혁신도시 건설, 세종시 행정수도 헌법 명문화, 충청권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등 한둘이 아니다. 후보들의 공약과 비전을 꼼꼼히 따져보는 수고로움 쯤은 아끼지 말아야 한다. 지금부터 그 안목을 길러야겠다. 국가와 고장의 미래를 책임지는 중차대한 선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