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농기계수리, 직접 가서 알려드립니다”
상태바
영동군 “농기계수리, 직접 가서 알려드립니다”
  • 배은식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17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기계 현장순회 교육
지역 170곳 오지마을 대상
사용요령·보관·점검법 안내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이 지역 농민들의 농기계수리 불편 해소와 적기 영농 실현을 위해 '농업기계 현장순회 교육'을 본격 가동 중이다.

이 교육은 농업인의 자가 수리 능력향상 뿐만 아니라, 농기계의 수명을 연장해 농가경영비 절감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도 발전기와 수리장비를 갖춘 특수차량, 타이어 탈착전용 차량과 함께 베테랑 수리기사 등으로 구성된 순회수리반이 지역 곳곳을 돈다.

군은 지역 농업인들의 교육 만족도가 높고, 추가요청이 많아 민선7기 공약으로 정하고, 현재 170개 지역 오지마을을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군정방침인 농업의 명품화에 맞춰 고령화 농촌사회의 일손부족 해소와 영농의욕 고취를 위해 어느 사업보다 꼼꼼히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교육은 농기계의 올바른 사용요령부터 시작해 고장 시 응급처리, 보관·점검방법, 관리요령 등의 다양한 관련 교육을 실시한다. 단순한 이론적 수리교육을 탈피해 농업인들이 직접 수리와 정비를 할 수 있는 실습교육을 실시함으로써, 교육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

코로나19(이하 코로나)로 대부분의 영농교육이 취소됨에 따라, 군은 순회교육장을 일일이 방문해 코로나 대비 개인위생교육 뿐만 아니라, 유용한 영농정보도 함께 전달해 농업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다.

또 지역농민들의 코로나에 대한 불안감 해소와 감염병 예방 차원에서, 수시로 관련 장비와 수리 공간에 대한 소독활동도 진행하기로 했다.

이달 2일 영동읍 임계리 마을을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관내 오지마을 170곳, 수리농업기계 4000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군은 2억 4000여만원의 예산 확보 후, 지난 1~2월에 걸쳐 사업에 필요한 부품과 수리용구 확보 등 철저한 준비를 마치고, 이달부터 본격 가동했다.

영동군 조례에 의거 3만 5000원 이하 부품은 무상 수리하고, 부품을 구하기 어려운 구형 농기계의 경우, 폐기되는 타농기계에서 수집한 부품을 활용해 농업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군은 사업추진 시 영농애로를 귀담아 들으며, 서비스의 질과 수리효율성을 높이며, 사례별 안전 교육을 병행해 군민 안전 의식 제고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기타 자세한 일정은 영동군농업기술센터(740-5553)로 문의하면 된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