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농업정책 제안 받습니다”
상태바
부여군 “농업정책 제안 받습니다”
  • 김일순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17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부여군은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농업회의소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농업회의소와 함께 민관협치농정 실현을 위한 농업정책 제안을 받는다.

이는 ‘현장중심의 농정체계 전환’이라는 민관협력 농정시스템을 정착하는 시발점이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에 따라 부여군 농업회의소 설립추진단은 지난 19일부터 부여군 관내 게시판에 현수막을 게시해 현장농업인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농업정책에 대한 의견을 접수받기 시작했다. 농업회의소 회원들에게는 개별로 우편을 통한 서면접수를 실시할 예정이다.

농업회의소는 농업인 조직의 대표성·책임성 강화로 민관 거버넌스 농정시스템을 정착하고 공식적인 농정 파트너십을 형성하는 민관협치 농정을 실현할 수 있는 기구다.

부여군은 2019년 1월에 농업관련 단체장을 중심으로 설립추진단을 구성한 뒤 군민설명회, 읍·면순회 설명회, 각 농업관련단체 설명회를 추진하는 등 농업회의소의 필요성과 역할에 대해 농업인들에게 홍보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또한 지난 1월에는 많은 종류의 농업지원사업에 대해 농업인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2020년 농업지원사업 안내’ 책자를 발간했다.

이광구 설립추진단장은 “이번에 접수된 의견은 반드시 제안한 농업인에게 결과가 통보될 예정이며, 많은 의견을 제안해 부여군 현장농업인의 의견이 농업정책으로 반영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부여=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