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공주일반산업단지 조성… 산업용지 확보 박차
상태바
남공주일반산업단지 조성… 산업용지 확보 박차
  • 조문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17시 26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13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상동·이인면 만수리 일원 5월 착공
기계장비·전자 등 10개 업종 들어서

[충청투데이 조문현 기자] 공주시가 부족한 산업용지 확보를 위해 남공주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조감도>

김정태 지역경제과장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검상동과 이인면 만수리 일원에 조성 중인 남공주일반산업단지를 오는 5월 중 착공해 2023년 12월 준공할 계획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달 시행사인 계룡건설산업과 8대 2 출자비율로 민관합동 특수목적법인인 '남공주산업단지개발 주식회사'를 설립했으며, 다음 달 보상협의회 구성과 감정평가사를 선정해 본격 보상협의에 착수할 계획이다.

남공주일반산업단지는 총 73만 1000여 제곱미터 규모로 총 사업비 1186억 원이 투입돼, 기계장비와 전자, 자동차부품, 의약, 화학 등 10여 개 업종이 들어설 예정이다. 단지 분양가는 3.3㎡당 60만 원대로, 계룡건설은 현재 분양에 돌입했다.

시는 행정 및 분양 업무를 적극 지원하고 계룡건설은 공사와 분양, 보상 등의 제반업무를 수행해 안정적인 사업 진행과 공공성 확보에 나선다. 특히, 단지 인근에 서울~세종 간 제2경부고속도로와 천안~공주 간 민자고속도로 등이 개통될 예정이어서 조기 분양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주=조문현 기자cho7112@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