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코로나 극복 염원 담아 추경 편성
상태바
예산군, 코로나 극복 염원 담아 추경 편성
  • 김덕진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17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6일 목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0억 규모… 소상공인 지원 등
4월 3일 본회의서 최종 확정

[충청투데이 김덕진 기자] 예산군은 25일 코로나19(이하 코로나) 긴급 대응 방안을 담은 150억원 규모의 2020년도 제1회 추경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1회 추경예산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의 생계지원과 소상공인·운수업체·실직자 등의 민생안정에 중점을 둔 것으로, 군은 세출예산구조조정을 통해 확보한 47억원과 국도비 보조금 등을 재원으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주요 사업으로는 군은 △소상공인 긴급생계지원 52억원 △실직자 등 긴급 생계지원 10억원 △시내버스 재정지원 3억원 △택시 근무여건 개선 3억원 △저소득층 한시 생활지원 18억원 △아동양육 한시 지원사업 9억원 등 95억원을 우선 반영했다.

또 기존 성립전 편성한 △복지시설 방역물품비 5000만원 △보건소 선별진료소장비지원 1억원 △코로나 대응 방역장비지원 등 1억6000만원 등도 포함됐다. 이와 관련된 군비는 예비비를 활용해 긴급 투입해 초기방역에 철저를 기한 바 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오는 31일 긴급히 열리는 제258회 예산군의회 임시회의 심의를 거쳐 4월 3일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황선봉 군수는 “이번 추경은 코로나로 인한 비상경제시국임을 감안해 생계유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편성했다”며 “긴급지원을 위한 추경인 만큼 군민들이 정책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대한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말했다.

예산=김덕진 기자 jiny090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