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당하게 얼굴 공개한 박사방 ‘조주빈’…손석희·윤장현·김웅 언급 왜?
상태바
당당하게 얼굴 공개한 박사방 ‘조주빈’…손석희·윤장현·김웅 언급 왜?
  • 조재근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5일 09시 1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주빈 “피해입은 모든 분께 사죄”… “악마의 삶 멈춰줘서 감사”

[충청투데이 조재근 기자] 일명 ‘텔레그램 n번방’ 운영하고 미성년자를 비롯한 여성들의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조주빈(24)이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25일 오전 8시경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 씨는 검찰로 송치되면서 포토라인에 섰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 씨를 이날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경찰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조 씨의 범행 수법이 악질적이고 반복적이란 이유에서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마스크를 쓰거나 모자를 써서 얼굴을 가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으나 조 씨는 그대로 얼굴을 드러냈다.

목 보호대와 머리에 밴드를 붙인 채 등장한 조 씨는 담담한 표정으로 취재진 질문에 답했다.

취재진이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없냐’고 묻자, 조 씨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도 했다.

조 씨가 갑자기 손석희 사장이나 윤장현 시장 등을 언급한 이유에 대해선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는 '음란물 유포 혐의 인정하나', '범행을 후회하지 않나', '미성년자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은 안 느끼나', '살인 모의 혐의는 인정하나' 등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조 씨는 고액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하고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 등을 받아낸 뒤 음란 영상물을 찍도록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또 이렇게 촬영한 영상을 텔레그램 메신저 등에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구청·동사무소에서 일하는 사회복무요원들을 통해 피해 여성과 박사방 유료 회원들의 개인정보를 빼돌려 이를 협박과 강요의 수단으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 씨가 운영한 박사방에서 암호화폐를 지불하고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을 시청하거나 음란물을 공유한 유료회원들에 대해서는 암호화폐 거래소들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신원 특정작업을 진행 중이다. 경찰은 유료회원들도 강력하게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이 조 씨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1억3000만원 가량의 현금이 발견됐으나 그가 암호화폐 등으로 거래를 해온 점 등으로 볼 때 은닉한 범죄 수익도 상당하다는 분석도 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