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에게 면마스크… "학교 마스크대책 미봉책"
상태바
학생들에게 면마스크… "학교 마스크대책 미봉책"
  • 이정훈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19시 3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교육현장에 면마스크 제공·비축물량 마련 대안 내놨지만…
교육계 "비축해도 턱없이 부족" 비판…의료계·학부모도 '우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속보>=정부가 잇따라 발표한 교육현장 마스크 수급 대책들이 ‘땜질식 처방’에 불과하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23, 24일자 1면·3면 보도>

본보 보도 이후 정부는 내달 6일 개학에 대비해 일선 학교에 면마스크 제공과 비축물량을 마련하겠다는 등의 대안을 발표했지만, 교육계 안팎에선 미봉책에 그친 대책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24일 정부에 따르면 교육부는 개학 전에 모든 학교에 보건용 마스크(KF80 이상)와 일반용 마스크(면마스크)를 비축할 방침이다.

개학 후 학교에서 확진자나 유증상자가 나올 경우를 대비한 보건용 마스크를 개학 전에 758만장을 비축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전국 학교에 377만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내달 3일까지 모자란 양을 채운다는 복안이다.

이상 징후가 없는 학생을 위한 면마스크는 현재 학교에 867만장이 있으며, 개학전까지 1200만장을 추가해 최소 2067만장을 비축한다는 것이다.

전날(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방역물품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학교들을 위해 마스크 437만장을 비상용으로 비축한다고 발표했다.

초·중·고등학교 개학에 맞춰 마스크 부족으로 혼란이 벌어지지 않게 소형마스크 284만장과 중대형 마스크 153만장을 미리 비축한다는 것이 골자다.

하지만 이 같은 정부 발표에도 교육계는 냉랭한 분위기다.
먼저 교육부의 계획처럼 마스크가 확보된다 하더라도 전국 학생들이 604만 8381명이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여전히 턱 없이 부족한 물량이다.

특히 교육부가 급한데로 ‘면 마스크’를 제공하겠다는 뜻을 밝히자, 학생들의 특성을 전혀 고려하지 못한 대책이라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의료계 관계자는 “면 마스크는 바이러스를 걸러주는 기능이 없다. 바이러스 필터능력보다는 방한용으로 쓰는 거라고 생각하면 된다”며 “물론 도움은 될 수 있지만 비말과 같은 것을 95% 이상 차단하는 방역용 마스크와 기능 자체가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학부모들은 “어른도 면마스크를 사용하면 숨쉬기가 힘든데, 이를 교육현장에서 사용하라니 어처구니 없다. 정부의 저열한 술수를 아이들에게 전가시키는 행위”라고 맹비난을 퍼붓고 있는 상황이다.

식약처가 마련한 마스크 400만개 비축 계획에 대해서도 의구심이 제기된다.

지역 마스크 업체 한 관계자는 “현재 대다수 마스크 업체들이 80%를 공적으로 처리하고, 나머지 20%도 지자체 등과 계약이 밀려 있어 비축량을 별도로 확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최근 동종 업계마다 하루생산량이 증가하고 있어 기대는 걸 수 있겠지만, 400만장에 달하는 물량을 내달 초까지 확보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지역 교육계에선 이번 정부 대책이 도움은 될 것이라 내다보면서도 장기적인 대책이 없다는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지역 교육계 관계자는 “학교마다 마스크 등 방역물품 구매에 나서고 이와함께 정부에서도 추가 보급을 받는다면 당장 최소한의 물품 확보는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다만 코로나 사태가 언제까지 이어질 지 모르는 상황으로 넉넉한 방역물품을 확보하기 위해 장기적으로 내다본 대책들이 서둘러 마련 돼 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