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봄철 농업재해대책 추진
상태바
부여군, 봄철 농업재해대책 추진
  • 김일순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4일 16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5일 수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부여군은 냉해, 가뭄 등 봄철 예측 가능한 농업재해에 대해 농작물 및 농업시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봄철 농업재해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5월 말까지 봄철 농업재해대책을 추진한다.

올해 기온은 평년보다 높으나 기온의 변화가 크고 3월말과 4월 초에 꽃샘추위가 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군은 농업재해 취약시설 및 농작물에 대한 사전 예방관리 대응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봄철 농업재해대책 기간에는 3~4월 꽃샘추위로 인한 저온피해 발생 우려에 따른 품목별 재배현황 및 비상연락망 체계를 구축하고 사전안전점검과 농업인 지도 등이 이뤄진다.

과수는 평년대비 20일 정도 일찍 휴면이 타파돼 개화기가 앞당겨지므로 저온에 의한 암술고사 등 피해발생 우려됨에 따라 보온재 피복, 전정 시기를 늦추는 등 관리대책이 필요하다. 또한 인삼은 평년보다 15일 정도 생육이 빨라 싹이 나오는 시기에 저온이 올 경우 새순이 고사하는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싹이 일찍 트지 않도록 해가림 차광망을 씌워주고, 방풍 울타리 설치 등으로 저온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부여=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