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부여군수 “코로나 피해 금융지원 만전”
상태바
박정현 부여군수 “코로나 피해 금융지원 만전”
  • 김일순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3일 17시 0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4일 화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통해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조례 제정·개정 병행… “적시 투입”
道-郡, 소외계층 1가구당 100만원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박정현 부여군수는 23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원포인트 추경을 통해 신속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이는 충남도와 15개 시군이 지난 19일 긴급생활안정자금 1500억 원을 각 시군에 지원하기로 합의한 데 뒤이은 후속조치다.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대상은 코로나 사태에 따른 내수악화로 피해를 입고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 등이다.

군은 도비 50%, 군비 50% 비율로 1가구(업체)당 100만 원을 긴급생활안정자금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정부 추경 예산안이 확정되면 정부 지원 비율에 따라 군비 부담분은 보전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군은 충남도에서 밝힌 기준과 지원대상자 등에 대해 우선적으로 지원하되, 해당 항목에서 누락된 저소득층 가정 등도 적극 발굴하여 필요하다면 군비를 추가로 투입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긴급생활안정자금 100만 원은 현금으로 지급할 것을 검토하고 있으며, 군은 늦어도 4월 1일까지 군의회 심사를 거쳐 원포인트 추경을 통해 예산을 확보하고, 지원을 위한 관련조례 제정과 개정을 병행해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적시에 투입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군은 이미 경기진작 맞춤형 1회 추경예산으로 문화관광, 농림수산, 사회복지 등 각 분야별로 1041억 원을 긴급 편성해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대비하고 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충남도와 15개 시군이 협의한 이번 긴급지원대상자 외에 사각지대가 더 없는지 세밀하게 살펴봐 주시기 바라며, 행정력을 총동원 해 최단기간 내에 신청과 지급이 이뤄지도록 힘써 달라”며 “필요시에는 직접 방문 조사 및 접수도 실시하는 적극적인 계획도 세워달라”고 주문했다. 부여=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