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코로나 극복 지역활성화 전략 마련
상태바
태안군, 코로나 극복 지역활성화 전략 마련
  • 박기명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2일 16시 0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3일 월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은 코로나19(이하 코로나)로 인해 경제활동 및 경제심리가 크게 위축되면서 민생·경제여건 전반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지역활성화 전략마련에 나섰다.

군은 20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가세로 군수를 비롯한 각 실·과장, 읍·면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 방역 대책을 강화해 군민 안전을 우선 확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병행 추진하는 전략을 구상, 즉각 실행할 수 있도록 조치를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군에 따르면 코로나 극복을 위한 상반기 신속집행 추진과 2021년도 정부예산 확보 추진, 코로나 대응을 위한 추경편성을 추진하고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긴급재난 생계지원금 지원 관련 조례 제·개정 추진 △관광력 회복 △실효적 관광실현 △소상공인 등 경영지원금 지원 △태안사랑상품권 확대 및 카드형 전자상품권 도입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각종 건설·개발사업 조기발주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실현 가능한 업무를 선별해 시행하고 앞으로 △관광·홍보 △경제활성화 △시설·공사 △신속집행 △정부예산 확보 △지역 현안 사업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경제활력의 모멘텀으로 삼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봄 제철음식·2대째 운영 노포점·타이틀 맛집 등 태안만의 특색있는 먹거리를 비롯, 코로나 영향이 적은 야외 축제 등을 조심스럽게 추이를 살펴가며 집중 홍보해 지역 관광 활성화를 도모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소상공인을 위한 경영지원·실업자 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 더불어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복지분야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