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정부세종청사 관리소 직원, 누적 환자 23명
상태바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1명 발생…정부세종청사 관리소 직원, 누적 환자 23명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21일 10시 2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1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의회(송복섭 의장)는 코로나19의 확산방지와 군민안전을 위해 긴급 자율방역 활동에 나섰다. 부여군의회 제공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9일만에 다시 발생했다.

21일 대전시에 따르면 서구 둔산동 거주 50대 남성이 이날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정부세종청사 관리소 직원으로 대전에서는 23번째 확진자다.

지난 14일 장염 증상 등으로 둔산동 둔산내과, 둔산동 산들약국을 방문한 것으로 현재까지 조사됐다.

시는 이들 시설에 대한 휴원 및 긴급 방역조치를 완료한 상태다.

시는 추가적인 역학조사를 통해 23번째 확진자의 감염경로 및 이동동선, 접촉자에 대해 파악하고 공개할 예정이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