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코로나 대응 추경 긴급 편성… 경제활력·방역지원 집중
상태바
부여군, 코로나 대응 추경 긴급 편성… 경제활력·방역지원 집중
  • 김일순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9일 16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20일 금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041억원… 군의회 임시회 제출
민생회복·소비진작·신속집행 총력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부여군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경제 활력을 창출하고 방역지원에 총력 대응하기 위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1041억 원을 긴급 편성해 제241회 부여군의회 임시회에 제출했다.

부여군은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맞춤형 대응 사업예산이 시급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전개로 인해 지역경제와 골목상권이 총체적으로 붕괴 직전에 놓이게 됨에 따라, 신속히 투입할 추경예산을 편성해 코로나19 극복의 기반으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각 분야별 주요 사업비로는 문화관광 259억 원, 농림수산 114억 원, 도시개발 181억 원, 사회복지 96억 원, 교통물류 43억 원, 환경보호 108억 원, 특별회계 172억 원, 기타 5개분야 68억 원 등 모두 1041억 원을 추가 편성했다.

부여군은 그동안 재난 재해 예비비 10억 원을 긴급 투입해 코로나19 방역에 필요한 보건의료 지원 물품, 선별진료소 설치, 전통시장 방역강화, 취약시설과 복지시설 지원, 방역 약품·물품을 구입하는 등 촘촘한 철통방역을 유지하며 청정지역을 사수하는데 민관 협력체계를 확고히 구축하여 총력 대응해 왔다.

군은 코로나 대응 특수시책으로 전통시장 50% 임대료감면, 피해 화훼농가 꽃소비운동 전개, 구내식당 운영중지로 지역식당 소비운동 전개, 피해 납세자의 지방세유예 조치, 생계안정 희망나눔일자리사업 전개, 지역화폐인 굿뜨래페이 인센티브 지급확대 등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상권 소비심리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은 이번 추경예산이 의회 심의를 통과하면 곧바로 선제적 소비와 투자 진작책을 최대한 강구하고 사업조기 발주와 선금집행 특례활용 등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 적기집행에 매진할 계획이다.

민생경제에 안정을 도모하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피해 극복 기반을 마련하는 등 3대 중점전략인 민생회복 지원, 소비진작 강구, 신속집행 총력에 전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부여=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