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가사·간병 방문 지원 가구원 확대
상태바
태안군, 가사·간병 방문 지원 가구원 확대
  • 박기명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7일 17시 4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8일 수요일
  • 1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이 일상생활과 사회활동이 어려운 저소득층에게 가사 및 병간호 등을 지원하는 ‘가사·간병 방문 지원 서비스’를 코로나19 관련 가구원으로 확대 운영한다.

기존 가사·간병 방문 지원사업 은 만 65세 미만 차상위계층 이하 중 △장애정도가 심한 장애인 △6개월 이상 치료를 요하는 중증질환자 △희귀난치성 질환자 △소년소녀가장 등에 한해 지원했었으나 최근 코로나 확산에 따라 한시적으로 대상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부양의무 가족이 코로나 관련 확진 또는 격리돼 단독 일상생활이 어려워진 만 18세 이하의 미성년자·65세 미만 중증질환자·희귀난치성 질환자의 경우 가사·간병 방문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월 24시간 내로 본인 부담금 없이 무료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서비스 신청일로부터 주 보호자 격리해제일이 속한 달까지 지원된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