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문화대, 개교 20주년 상징물과 표어 선포식 개최 
상태바
한국전통문화대, 개교 20주년 상징물과 표어 선포식 개최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0년 03월 17일 10시 1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8일 수요일
  • 1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는 한국전통문화대(충남 부여군 규암면 백제문로 367번지) 내 학생회관에서 '개교 20주년 기념 상징물·표어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부여=윤영한 기자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는 한국전통문화대(충남 부여군 규암면 백제문로 367번지) 내 학생회관에서 '개교 20주년 기념 상징물·표어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부여=윤영한 기자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는 16일 오후 4시 한국전통문화대(충남 부여군 규암면 백제문로 367번지) 내 학생회관에서 '개교 20주년 기념 상징물·표어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이날 선포식에는 김영모 총장을 비롯하여 교수, 직원, 학생대표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교 20주년 기념 상징물(엠블럼)과 공식표어(슬로건) '같이 세운 20년, 가치 이룰 100년'을 대내외에 공개하였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는 한국전통문화대(충남 부여군 규암면 백제문로 367번지) 내 학생회관에서 '개교 20주년 기념 상징물·표어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부여=윤영한 기자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김영모)는 한국전통문화대(충남 부여군 규암면 백제문로 367번지) 내 학생회관에서 '개교 20주년 기념 상징물·표어 선포식'을 개최하였다. 부여=윤영한 기자

20주년을 맞아 새롭게 제작한 공식 상징물(엠블럼) ①은 전체적으로 한자어 '宣(선 베풀다/널리펴다/밝히다 선)'의 모양을 형상화한것으로, 세계 유일의 문화재 특성화 대학으로 문화유산의 미래가치 창조와 전통문화 인재양성을 위하여 문화유산 전 분야를 아우르는 지식과 이념, 가치를 펼친다는 의미를 담았다. 

상징물(엠블럼) ②는 조선시대 궁궐 정전의 어좌 뒤편에 놓였던 산봉우리와 해, 달, 소나무 등을 그린 '일월오봉도'에서 착안한 형상으로 한국전통문화대학교의 기념품이나 홍보콘텐츠에 사용될 예정이다. 

두 상징물은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전통미술공예학과 이정용 교수가 제작했으며, "같이 세운 20년, 가치 이룰 100년" 표어(슬로건)는국민 공모로 선정되어 더 의미가 있다.

김영모 총장은 "20년 동안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올해를 제2의 창학의 해로 삼겠다. 전통문화 인재양성에 있어 세계 최고의 대학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구성원 모두 힘을 모아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윤영한 기자 koreanews82@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