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ESPN 랭킹 94위…"2019년 ERA 1위·부상 기간도 짧아"
상태바
류현진, ESPN 랭킹 94위…"2019년 ERA 1위·부상 기간도 짧아"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3월 11일 08시 4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3월 11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는 트라우트, 2위는 게릿 콜…오타니는 34위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월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 시작 전 연습 투구를 하다 포수 리스 맥과이어에게 손가락을 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메이저리그 전문가 투표로 정한 '2020시즌 개막 직전 랭킹'에서 94위에 올랐다.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11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담당 기자, 분석가, 해설자 등 전문가 40명의 투표로 랭킹 1∼100위를 정했다"며 순위를 공개했다.

한국 선수 중에 100위 안에 든 선수는 류현진뿐이었다.

ESPN은 "류현진은 지난해 142⅔이닝을 던질 때까지 평균자책점 1.45, 17볼넷, 10피홈런 등 역사적인 기록을 이어갔다. 일시적인 부진이 있었지만,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2.32로 이 부문 1위에 올랐다"고 2019년 류현진의 활약상을 떠올렸다.

이어 "류현진은 지난 7년(2013∼2019년) 동안 10번이나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그러나 지난해 IL에 머문 시간은 단 21일이었다.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2013년 이후 가장 짧게 IL에 머문 해였다"라고 류현진의 무척 건강하게 한 시즌을 보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류현진의 활약도에 비해 순위는 다소 낮다.

하지만, 지난해 시즌 개막을 앞두고 ESPN이 실시한 설문에서 류현진은 100위 안에 들지 못했다.

그만큼 1년 사이 류현진의 입지는 한층 탄탄해졌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외야수 마이크 트라우트가 랭킹 1위를 차지했다. 뉴욕 양키스 우완 게릿 콜이 2위, 지난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받은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이 3위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 중에서는 다시 투타 겸업에 도전하는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가 34위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토론토에서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74위로, 순위가 가장 높았다.

jiks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