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코로나19 차단 위해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
상태바
홍성군, 코로나19 차단 위해 일회용품 한시적 허용
  • 이권영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7시 2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권영 기자] 홍성군은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으로 격상되고 도내 확진자 수가 증가함에 따라 관내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소의 일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키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앞서 기차역 등 외국인 출입이 잦은 시설 내부 식품접객업소에 대한 1회용품 단속 유예를 군 전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이는 식품접객업소 이용객의 감염우려 해소와 지역사회 감염차단 등 군민의 건강을 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허용기한은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 해제시까지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 확산을 막고 군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일회용품 사용을 한시적으로 허용하게 됐다”며 “이 조치가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홍성=이권영 기자 gy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