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코로나19 대응 종교단체 지도자 간담회 개최
상태바
서산시, 코로나19 대응 종교단체 지도자 간담회 개최
  • 이수섭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7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8일 금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수섭 기자] 맹정호 서산시장은 지난 26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산관내 불교, 천주교, 기독교 등 종교단체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종교 행사 자제를 요청했다.

간담회에서 맹 시장은 최근 타 지역에서 종교시설을 통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 대응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해 종교행사를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는 현재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해 방역과 개인위생수칙 홍보 활동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며 종교단체에서도 국외 성지순례와 대구·경북지역 방문 자제 등 다수가 모이는 집회는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맹정호 시장은 "서산시와 의료계, 유관기관, 종교단체, 시민들이 혼연일체가 되어야만 코로나19를 막아낼 수 있다"며 "지역사회에 감염증이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종교행사 자제를 요청한 것이니 종교계의 깊은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서산지역 종교계는 "국가위기 상황에 민관이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한 정부와 시의 방침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각 종교계는 우선 3월 둘째 주까지 미사, 예배, 법회 등 다수가 모이는 모임을 중지했으며, 부득이한 경우에는 최소 인원으로 손 소독 후 마스크를 착용하고 진행하기로 했다.

서산=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