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3명 동선 일부 공개…현재 대전 확진자 총 9명
상태바
[속보]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3명 동선 일부 공개…현재 대전 확진자 총 9명
  • 조재근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7일 10시 5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재근 기자] 대전에서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로 확인된 가운데 확진 환자들의 동선이 일부 공개됐다.

대전에선 전날 확진 환자 3명이 발생한 데 이어 하루만에 또 다시 3명(7․8․9번째 환자)이 추가되면서 대전지역 확진자는 모두 9명으로 늘었다.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대전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확인된 확진자 3명 중 2명(7․8번째 환자)은 전날 확진된 산림기술연구원 동료로 파악됐다.

7번째 확진자는 30대 남성으로 서구 월평동에 거주 중이다.

지난 25일 오전 10시 증상이 최초 발생했으며 당일에는 둔산동 소재 대형마트, 주유소, 뷔페식당 등을 방문했다.

26일 오전 직장인 산림기술연구원으로 출근했고 오전 10시 서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조치됐다. 같은 날 오후 8시 최종 확진 판정돼 충남대병원 음압병실로 입원했다.

8번째 확진자는 서구 복수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으로 5번째 확진자와 같은 산림기술연구원에 근무하고 있다.

지난 22일 오후 6시 최초 증상이 발생했으며 23일 복수동 자택에 마물다 24일 새벽 둔산동 소재의원과 약국을 방문한 후 직장에 출근했다가 자택으로 귀가했다.

지난 25일 오전 10시50분경 건양대병원에서 검체 채취 후 당일 오후까지 직장과 둔산동 소재 약국, 병원, 대형마트 등을 방문했다.

26일에는 자택에 머물다 오후 늦게 확진 판정을 받고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입원치료 중이다.

9번째 환자는 충남 공주시에 거주하는 70대 남성이다.

평소 폐렴 기저질환자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을지대병원에서 입원 치료했고 지난달 19일 퇴원했다.

후속관찰을 위해 지난 25일 대전 병원을 재방문해 예약했다. 지난 20~25일 공주의료원에 입원치료 받다가 예약 일자에 맞춰 25일 을지대병원을 찾았다가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최종 확진됐고 음압병실에 입원했다.

시 관계자는 “현재 3명 확진자 모두 격리 입원치료 중이며 기초 역학조사를 마치고 심층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간 내 심층 역학조사를 마치고 동선과 접촉 시설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