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칠 수 없는 공 던졌다"…미국 현지 매체 '극찬'
상태바
"김광현, 칠 수 없는 공 던졌다"…미국 현지 매체 '극찬'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2월 27일 08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 "6명의 타자 완벽하게 막았다"
▲ (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 경기 개막전. 5회초 등판한 세인트루이스의 김광현이 연습구를 던지고 있다. 2020.2.23 superdoo82@yna.co.kr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왼손 투수 김광현(32)의 시범경기 2경기 연속 호투에 현지 매체들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와 마이애미 말린스의 시범경기 내용을 알리면서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로 나선 김광현의 공은 칠 수 없는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김광현은 첫 시범경기 등판에 이어 두 번째 경기에서도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며 "그는 시속 150㎞대 초반의 직구와 날카로운 변화구를 활용해 6명의 타자를 상대로 2이닝을 완벽하게 막아냈다"고 전했다.

미국 폭스스포츠는 이날 경기 결과를 알리면서 김광현의 투구 모습 사진을 내걸었다.

이 매체는 "세인트루이스는 마이애미에 패했지만, 김광현의 출발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었다"라고 소개했다.

미국 헤럴드 앤드 리뷰도 "김광현은 2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으며, 그의 공은 치기 힘들 정도로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김광현은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탈삼진 3개를 곁들이며 6명의 타자를 완벽하게 제압했다.

김광현은 두 차례 시범경기에서 3이닝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