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홍성군 침체된 지역경제 ‘구하기’
상태바
코로나19…홍성군 침체된 지역경제 ‘구하기’
  • 조선교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6일 17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1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 지역상품권 할인율 확대
경영안정자금융자 신속 지원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홍성군은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지역경제에 대응해 소상공인 살리기와 중소기업 긴급지원 등 경제정책을 26일 발표했다.

군은 우선 내달 1일부터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한 달간 홍성사랑상품권의 할인율을 기존 5%에서 10%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매출액이 급감한 상권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200억원 내에서 업체당 5000만원 한도,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300억원 내에서 경영안정자금융자를 신속하게 지원하고 이자 2%를 부담할 예정이다. 저신용 소상공인 대상으로는 특례보증을 24억원 내에서 1인당 3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중국과의 수출·입 피해 기업 경영 안전 지원으로는 제조업 3억원, 기술혁신형 5억원까지 2% 저금리로 융자를 지원할 계획이며 이날 기준 3개 업체가 8억원을 지원받았다.

이를 비롯해 군은 2020년 상반기 중 경기부양 예산 2047억원을 시중에 풀 계획이다.

군 내에서는 민간차원에서도 힘을 보태고 있다. 지난 24일 홍성 명동상가는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건물주와 사업자 간 임대료를 10% 인하한다는 내용을 담은 임대료 인하·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이밖에 군은 월 2회 실시하던 구내식당 휴무를 매주 금요일로 확대해 공무원들이 인근 식당을 이용하도록 유도했고 구내식당 휴무일에는 유연근무제를 적용해 ‘공직자 장보기 시장 활성화’(중식시간 30분 연장)을 추진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불안감과 소비심리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