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청사, 코로나19유입 방지 총력
상태바
계룡시 청사, 코로나19유입 방지 총력
  • 김흥준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6일 17시 42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1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흥준 기자] 계룡시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청사 방역을 더욱 강화했다.

시는 최근 타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환자가 행정기관과 국회 등을 방문해 해당기관이 일시 폐쇄되는 상황이 발생됨에 따라 코로나19 유입으로 시청사가 문을 닫는 초유의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청사 출입문을 일원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5일부터 청사 중앙 출입문 1곳을 제외한 모든 출입문을 폐쇄했으며, 청사방호 담당 직원이 출입하는 공직자, 민원인 모두를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실시하고 의심 증상 유무 등을 확인한다.

또 주 1회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청사 방역 소독 시 많은 사람들의 손길이 닿는 사무실 손잡이, 계단 난간, 화장실 등의 소독에 더 집중해 감염증 위험 요소를 완전 차단한다.

시 관계자는 "청사 출입문 최소화로 방문객들의 불편함이 있겠지만 코로나19 유입을 사전 차단해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지역사회 감염증 확산을 철저히 예방할 수 있도록 많은 양해 바란다"고 당부했다.

계룡=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