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복 영동군수, 코로나 여파 맞벌이 부부 대책 '강구'
상태바
박세복 영동군수, 코로나 여파 맞벌이 부부 대책 '강구'
  • 배은식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6일 17시 40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7일 목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 공백 최소화, 꼼꼼하고 세심한 보육 서비스 당부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박세복 영동군수가 26일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에서 맞벌이 가정 부부들의 고민을 덜어줄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적극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지난 24일 코로나 19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전국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연기된 데 이어, 지역의 16개소 어린이집이 휴원에 들어갔다.

방과후돌봄교실을 담당하는 지역아동센터 9개소도 운영이 중단됐다.

박 군수는 "어린이집 당번 교사가 출근해 맞벌이 부부나 조손가정, 한부모 가정 등 아이를 돌보기 어려운 가정의 영유아를 돌보고 있어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출근 때문에 어린이집에 보내는 불안한 마음을 지울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영동군내 소재한 16개 어린이집에는 98명의 어린이가 등원해 긴급 돌봄 서비스를 받고 있다.

긴급보육을 실시하는 어린이집은 등원하는 아동들의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와 어린이집 위생 환경 정비에도 철저를 기하고 있으며, 미 등원 아동의 모니터링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군은 지역 아동들의 건강과 위생을 위해 5~12세 대상으로 어린이용 마스크 3000매를 배부할 계획이다.

박 군수는 "25일 도내 어린이집 교사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아, 맞벌이 부부들의 불안한 마음이 더욱 가중 될 것 같아 걱정"이라며 "자녀 돌봄이 필요해진 부부들은 가족돌봄휴가 제도와 유연근무제를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군내 공공기관, 금융기관, 기업체 등에서도 맞벌이 가정 부부의 연가·반가, 또는 유연근무를 시행하도록 권고하라"고 당부했다.

박 군수는 "코로나19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 전 국민이 뭉치고 있는 만큼, 다소 불편이 따르더라도 군민의 넓은 이해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체육시설, 문화시설, 도서관, 청소년수련관 등의 운영을 임시중단하고, 장애인복지관·노인복지관 등 공공기관이 휴관에 들어갔다.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전 군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며, 강력하고 효과적인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