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배지환, 2루타 작렬…MLB 시범경기 첫 안타
상태바
피츠버그 배지환, 2루타 작렬…MLB 시범경기 첫 안타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02월 26일 08시 4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6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지환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유망주 배지환(21)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안타를 2루타로 장식했다.

배지환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 레콤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교체 출전해 2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배지환은 6회 초 수비 때 유격수로 교체 투입됐다. 타순은 9번에 배치됐다.

2-5로 추격하던 7회 말 1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은 배지환은 상대 투수 데이비드 파킨슨을 상대로 중월 2루타를 날려 1사 1, 3루를 만들었다.

이후 피츠버그는 2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배지환은 9회 말 1사 1루에서 루킹 삼진을 당했다.

피츠버그는 2-6으로 패했다.

지난 24일 2타석 1사구 1볼넷으로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출루에 성공했던 배지환은 이번 경기에서 장타로 첫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안타를 뽑았다.

2018년 피츠버그에 입단한 배지환은 2019년 마이너리그 싱글A에 올라 86경기 타율 0.323, 31도루를 기록했다.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한 차례씩 빅리그 시범경기에 출전했다.

abbi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