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축구 개막연기 배구는 무관중 경기
상태바
코로나19에 축구 개막연기 배구는 무관중 경기
  • 송해창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4일 19시 0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5일 화요일
  • 6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는 "고심 중"…프로구단들 경기 일정 조율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송해창 기자] 코로나19(이하 코로나)의 확산에 따라 지역 프로구단의 경기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다.

축구는 K리그 개막을 연기하는 한편 배구는 지속됐던 무관중 경기를 진행하고 프로야구는 상황을 지켜본뒤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될 때까지 K리그 개막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코로나 확산 사태를 맞아 국민과 선수단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며 이 같이 결정했다.

이에 오는 2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예정된 대전하나시티즌과 경남FC의 2020시즌 개막전도 연기됐다.

R리그와 K리그 주니어의 개막전도 무기한 미뤄졌다.

변경된 일정은 추후 발표된다. 

대전하나시티즌 관계자는 “경기는 열리지 않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방역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코로나 호전 시까지 무관중 경기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삼성화재블루팡스·KGC인삼공사 배구단은 당분간 관중 없이 경기를 치르게 됐다.

양 구단 관계자들은 “무관중 경기 시에도 선수, 운영요원 등 관계자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화이글스는 선수단 관리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화는 미국 애리조나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하고 있다. 타국에 있는 만큼 선수단 관리에 집중한 후 귀국 후에는 연맹 방침에 따를 예정이다.

현재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시범경기 무관중 경기를 심도 있게 고민하고 있다.

류대환 한국야구위원회 사무총장은 24일 “정부에서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까지 올렸다”며 “문화체육관광부와 긴밀히 협조해 다양한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한국야구위원회는 무관중 경기부터 개최지 변경, 시범경기 취소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알려졌다. 송해창 기자 songh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