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특구 벤처기업들, 조기진단 장비 사용 승인 속도
상태바
대덕특구 벤처기업들, 조기진단 장비 사용 승인 속도
  • 최윤서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3일 19시 24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4일 월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시스템 등 진단 장비 개발
허가된 진단시약 두 업체뿐
“오진·에러 최소화… 안전 우선”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코로나19(이하 코로나)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정부가 방역체계 개편에 나선 가운데 대덕연구개발특구 벤처기업들이 원활한 조기진단 장비 공급을 위한 긴급사용 승인절차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코로나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며 전문가들은 국내 업체들의 신속 정확한 진단장비 사용승인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23일 대덕특구 벤처기업 등에 따르면 최근 코로나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며 관련 진단 장비의 정부 긴급사용승인 신청 준비에 분주한 분위기다.

코로나 지역사회 확산세에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이달 말까지 국내 업체들에 진단장비 긴급사용 승인신청을 받기로 했고, 이르면 내달 초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코로나 감염여부를 40분 내 진단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한 유전자진단장비 전문기업 ‘진시스템’은 각종 데이터 등 서류 준비를 마무리하고, 24일 중대본에 긴급사용 승인 신청을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업체의 장비는 기존 장비에 비해 작고 가벼우며, 가격도 1/3 수준이다.

유럽 CE인증을 받았으며 현재 중국 정부에서 검증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다. 통과 시 내달 초 우한지역 종합병원 2곳에 장비가 공급된다.

분자진단시스템 개발업체인 ‘바이오니아’ 역시 신종플루 때 이미 확진 진단 장비와 키트를 자체 개발해 바이러스 진단 기술과 생산 플랫폼을 갖춘 상태다.

코로나 유전자 정보를 바탕으로 진단키트를 개발하고 현재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했고 승인이 나는 대로 공급에 들어갈 계획이다.

대장암 진단키트로 이미 기술력을 인정받은 ‘지노믹트리’도 곧 사용승인신청서 제출을 앞두고 있다.

해당 업체는 WHO에서 권고하는 키트 기준보다 나은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회사 내 TF팀을 구성해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현재 허가된 코로나 진단시약은 코젠바이오텍과 씨젠 두 업체 뿐 이다.

방역당국은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해 감염자를 경증상태에서 조기 발견하기 위한 진단과 감시역량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신속한 진단을 위해 검체 채취가 가능한 선별진료소 및 진단검사기관 확대와 검사인력도 전환 배치할 예정인 만큼 진단 장비 보급 물량도 대폭 확대될 양상이다.

코로나바이러스 전문가인 지노믹트리 안성환 대표는 “국내 업체들이 현재 서로 경쟁적으로 긴급사용신청 승인을 준비하고 있는데 상당히 위험한 접근”이라며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부분이니 오진, 에러 등을 최소화할 수 있는 안전한 진단장비 개발이 우선이며, 이후 승인 절차에 따라 원칙적으로 보급이 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현 상황이 준전시체제로 비유되는 만큼 신속한 조기진단을 위해 물량의 원활한 보급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