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나와…19일 102번, 311번 버스 이용
상태바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나와…19일 102번, 311번 버스 이용
  • 조재근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2일 14시 5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재근 기자] 대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 환자 1명이 발생한 가운데 확진자의 동선이 일부 공개됐다.

공개된 동선은 대구에 다녀왔던 확진자 A(23·여성)씨가 탔던 시내버스 노선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확진자 A씨가 탑승한 시내버스는 지난 19일 102번, 311번 노선버스다.

지난 19일 오후 5시 311번 노선을 이용한 A씨는 우송대학교서캠퍼스 정류소에서 승차해 오후 5시 11분 중앙로역 6번 출구 정류소에서 내렸다.

이어 A씨는 같은 날 오후 8시 20분 대전역 정류소에서 102번 버스에 승차한 후 9분 후인 오후 8시 29분 우송대삼거리 정류소에서 하차했다.

102번 주요 경유지는 수통골, 한밭대, 현충원역, 구암역, 충남대, 정부청사, 오정동농수산물시장, 중리4, 복합터미널, 가양4, 우송공업대, 대동역, 원동4, 대전역이다.

311번은 신대동, 읍내3거리, 동부경찰서, 명석고, 우송정보대학, 대전역, 성모병원, 서대전네거리역, 한밭도서관, 사정동, 오월드(동물원)다.

앞서 전날 확진된 충남 계룡대 공군기상단에 파견 근무 중인 중위 B씨도 대전 시내버스를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7일 오후 12시59분 202번 버스를 이용한 B씨는 대전역네거리 정류소에서 승차한 후 오후 1시45분 계룡역에서 하차했다.

202번 운행 노선은 대전역, 서대전역네거리, 도마동, 정림동, 방동저수지, 계룡시청, 신도안아파트다.

시는 확진자가 탑승했던 버스 차량을 모두 운행 중지하고 예비차량을 대체 투입해 운행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시내버스 차량내부의 오염원 제거를 위해 21일부터 18개 기점지에서 방역전문업체에 위탁해 시내버스가 도착할 때마다 시내버스 내부 곳곳에 직접 분무 살포하는 방식과 의자, 기둥, 손잡이 등의 표면을 수건으로 닦는 작업을 병행해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대전시가 공개한 대전 첫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공개한 대전 첫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사진=대전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