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대전서도 나와…20대 여성 최근 대구 방문 후 확진
상태바
코로나19 확진자 대전서도 나와…20대 여성 최근 대구 방문 후 확진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2일 11시 19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오전 시청에서 코로나19 지역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오전 시청에서 코로나19 지역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제로 상태를 유지하던 대전지역에서도 확진 환자가 1명 발생했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역 내 첫 확진자는 23세 여성으로 지난 13일 지인을 만나기 위해 대구를 방문한 뒤 지난 18일 동구 자양동에 거주하는 지인 집에 3박 4일간 머무르다 확진자로 판정받았다.

해당 확진자는 지난 20일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이상증상을 호소한 뒤 자가격리를 통보받았으며 다음날인 21일 오전 검체 채취를 통한 검사가 진행, 상기도 및 하기도 검사를 실시하고 모두 양성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 여성은 자가격리 통보 이후에도 인근 아울렛과 우체국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는 서울에 주소지를 두고 있으며 해외여행력은 없다. 현재까지 지역사회 감염원으로 지목되고 있는 ‘신천지’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확진자는 특이증상 없이 충남대병원 격리병실에 입원해 치료받고 있다.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자양동의 세대주는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은 상태다.

시는 확진가 발생에 따라 지역 내 확산 위험이 있다고 판단, 방역 및 접촉자 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확진자와 관련해서는 시 역학조사반 통해 파악된 기본동선 외 향후 심층역학조사를 통해 cctv, 신용카드 사용내역 추적 등 감염 및 이동경로를 재확인 후 발표할 예정이다.

또 심층역학조사가 완료 되는대로 관련 시설에 대한 집중방역 및 필요에 따라 폐쇄조치를 시행하겠다는 방침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에서는 총력을 다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다중이용시설 등 밀집지역은 가급적 방문을 자제하고 외출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발열, 기침 등 코로나 증상 발현 시 1339나 관할 보건소에 전화 상담을 실시해 달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