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후에도 수시로 외출했다
상태바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자가격리 후에도 수시로 외출했다
  • 조재근 기자
  • 승인 2020년 02월 22일 11시 0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02월 22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확진자 A(23) 씨 지난 18일 대구에서 대전에 도착
대전역, 중앙로 일대 방문 …시내버스도 이용
자가격리 20일 밤 이후 외출, 자양동 생활용품점·우체국 등 다녀

[충청투데이 조재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전 첫 확진자는 자가격리 이후에도 수시로 외출해 지역 곳곳을 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확진자 여성 A(23) 씨는 전날 코로나19 검사 결과 오후 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A씨는 지난 13~18일 대구에 있었고, 18일 대구에서 다시 대전 동구에 거주하는 친구집에 머물렀다.

지난 18일부터 미열과 비염증상이 나타나 약국에서 해열제를 복용했으나 의료기관은 방문하지 않았다.

이후 A씨는 20일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았으나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고, 보건당국은 대구에 다녀왔다는 A씨 말을 듣고 자가격리 하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그는 21일 오전 열이 나자 다시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 외에도 동구 자양동 친구집 근처 생활용품점과 우체국 등을 다녀왔다.

A씨는 18일 오후 대구에서 기차를 타고 대전에 도착한 후 친구집 근처, 대전역 인근, 중앙로 일대를 돌아다녔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시내버스와 택시 등도 이용했다.

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방문한 곳이 많다”며 “코로나19 확산 가능성도 있는 만큼 긴급 방역과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관련기사